광개토태왕 2
손정미 지음 / 마음서재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는 정사와 야사가 있다. 정사는 기전체와 편년체로 나뉘며, 역사를 서술하는 이의 역사적 관점에 따라 달라지게 된다.정사만 읽는다면 역사의 흐름을 온전하게 이해할 수 없을 때가 많다. 영조가 사도세자를 뒤주에 가둔 사건에 대해서, 영조의 어머니 숙빈 최씨의 일대기에 대해서 정사가 기록하는 부분은 상당히 적은 편이며, 그 간극을 채워 주는 게 야사이며, 소설은 야사에 가깝다. 역사적 사료를 기반으로 허구와 진실을 오가면서 역사를 이해하는데 있어서 부족한 부분을 채워 나갈 수 있다.고구려의 전성기를 이룩했던 광개토대왕에 대한 소설을 바라보면서 이 책이 가지는 의미와 가치에 대해 생각해 보았으며, 요즘 임나 일본부설로 인해 역사적 갈등이 심해지고 있는 현시점에서 이 책이 가지는 의미가 무엇인지 생각하였다. 


이 책은 두권으로 이루워져 있으며, 한권으로 묶어도 크게 두껍게 여겨지지 않는다. 벽돌책을 좋아하고 책 간수를 잘 못하는 이들은 이 책이 한권으로 묶여져 있다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가지면서 소설을 읽어 나갔다. 소설 속 주인공 담덕은 광개토대왕의 어린 시절 이름이며, 그는 고구려의 고국양왕의 아들로서 광개토대왕으로 거듭나기 위한 후계자 수업에 들어가게 된다. 활쏘기와 궁술에 능했던 광개토대왕은 그렇게 중국 연나라와 백제를 굴복하였으며, 영토를 넓혀 나가게 된다. 또한 아직 나라로서 큰 틀을 형성하지 못했던 신라가 할 수 있었던 건 고구려의 힘에 기대는 것이다. 소설 속에서 계림이란 바로 신라를 언급하며, 신라와 가야가 함께 공존하던 시기이며, 신라는 고구려에 계림의 왕족 보금과 계림의 귀공녀 모린을 볼모로 보내 고구려와 공생하려는 움직임을 엿볼 수 있다. 17살 왕이 되었던 광개토대왕은 보병 일색의 고구려군을 기병을 중심으로 전력을 재편하였으며,거대한 중국 땅을 지배하고 있는 연나라와 대치하면서 밑으로는 백제를 굴복해 나가게 된다.


이 소설은 역사 소설이지만, 정확하게 말하자면 역사 로맨스 소설에 가깝다.  광개토대왕의 업적을 부각하고 있지만, 무언가 광개토대왕의 업적을 위대함으로 포장하려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광개토대왕과 계림의 귀공녀 모린과의 러브스톨리에서 모린은 불왕자와 보금 사이에서 서로 질투와 반목하게 된다. 물론 보금은 자신의 신분으로는 질투할 입장이 되지 못하며, 광개토대왕이 모린을 취하는 걸 속으로 삭힐 수 밖에 없었다. 소설 속에는 사욱이라는 또다른 인물이 등장하고 있으며, 그는 고인돌을 깨는 인물로 등장하고 있다. 사욱과 함께 하는 주련이라는 아이, 주련의 곁에 머물고 있는 눈먼 소년과의 러브 스토리는 이 소설의 또다른 흥미꺼리가 될 수 있다. 또한 철은 광개토대왕이 힘을 과시할 수 있었던 도구였으며, 보병에서 기병으로 전력을 바꿀 수 있었던 이유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