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숍 보이즈
다케요시 유스케 지음, 최윤영 옮김 / 놀(다산북스)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들이 도시로 모여들면서, 군중속에 외로움을 느끼고 있다. 사람들 사이에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면서 , 상처를 받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집에 가면 서로 대화하지 않은 우리들의 모습들, 사람들은 돔물을 통해 정서적 안정을 꾀하고 , 상처를 치유받고 위로를 얻으려 한다. 특히 내 주변에 혼자 사는 사람들, 상처를 안고 사는 사람들은 대체로 동물과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때로는 수명이 짧은 동물들로 인해 또다른 상실감을 느끼고 있다. 이 소설을 읽으면서 나는 동물들과 더불어 산다는 의미가 무엇인지 고민하게 되었으며, 동물을 키우려면 기본적인 책임감과 의무감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그 사실을 다시금 느끼게 되었다.


소설 속 화자이자 '나' 로 등장하는 미나미 가쿠토와 동물을 사랑하는 알바생 구리스 고타는 이바라키의 '유어셀프 가미조 지점 팻페밀리'에서 일하고 있으며, 이곳은 대형 홈센터 애레 뤼치한 팻숍이다. 두 사람이 일하고 있는 가미조 지점은 도쿄돔 구채 규모의 큰 메장이며, 포유류, 열대어, 공춤 , 파충류 등등 다양한 동물들을 키우고 다시손님들에게 분양하고 있다. 정직원 3명과 가쿠와 고타처럼 파트 타임으로 직원으로 운영되는 이곳에서 주인공 미나미 가쿠토가 이야기하는 팻숍에서의 다양한 모습들을 엿볼 수 있으며, 파트타임으로 일하는 이들의 감춰진 내면과 동물 사랑을 엿볼 수 있다. 


꼬마 유리(사사키 유리) 와 잉꼬 유리, 첫번째 등장하는 이 이야기는 독특하다. 잉꼬 유리는 꼬마 유리를 보면서 '유리 죽어'를 외치는데 그 배후에 누군가의 장난이 있음을 알 수 있다. 점장과 가쿠와 고타, 잉꼬 유리와 가시와기, 마키타 씨, 점장이 있는 공간에 범인을 찾는 과정에서 누군가의 의도적인 행동이 있으며, 그것은 매장내에서 인사 이동이 되는 또다른 이유가 된다.


소설 <팻숍 보이즈>는 동물에 대한 사랑 뿐 아니라 동물을 바라보는 윤리의식을 한변 더 생각하게 된다. 동물은 무생물이 아니다. 하지만 인간은 때로는 동물들을 무생물처럼 취급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팔리지 않는 동물들을 재고로 생각하는 이들의 모습, 경제적 목적으로 동물을 바라보고, 그것은 해서는 안되는 또다른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다. 소설 속 팻숍 유어셀프 직원이 팔리지 않는 동물들을 유기한 사건은 또다른 파장을 야기하고 있으며, 인간의 무책임한 행동을 엿볼 수 있다. 


각자 서로 상처를 안고 있는 소설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모습, 구리스 고타가 학창시절 가지고 었던 상처는 우리들 마음 속에 존재하는 일반적인 모습들이다. 따돌림 당하고 때로는 폭력에 노출되면서, 인터넷이 파생하는 또다른 문제들, 고타가 팻숍 유어셀프에서 일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경제적인 이익 추구 뿐 아니라 동물에 대한 극진한 사랑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며, 때로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상처가 동물들을 거부하는 이유가 숨어 있다.서로 파트 타임으로 인하면서 각자 맡은 부서가 다른 이유를 엿볼 수 있다., 


어린 시절 기르는 동물은 특별하다. 함께 자라며 서로 마음이 통하기를 바라고, 통하지 않을 때는 고민하기도 하게 된다. 사랑이라는 무조건적인 감정이 자신 안에서 생겨나는 것을 실감할 수 있다. 사랑하는 동물과 이별할 때는 당연히 몸이 찟어지는 것처럼 슬프지만 그 이상으로 따뜻한 추억이 남는다. 고타는 어린 시절 사모예드와 함께 자랐다. 그의 못 말리는 동물 사랑은 바로 그때가 시작이었는지도 몰랐다. (p29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