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로역정 (양장, 조선시대 삽화수록 에디션)
존 번연 지음, 김준근 그림, 유성덕 옮김 / CH북스(크리스천다이제스트)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07년 도산 안창호를 중심으로 만들어진 비밀 결사대는 거의 대부분 개신교 신자였습니다. 조선 후기 신유박해와 병인박해가 있었고, 수많은 천주교 신자들이 죽음을 당한 사실은 익히 알아고 있습니다. 그 때 당시 외국인 선교사를 중심으로 선교활동이 있었다고 역사속에 기록되어 있었지만, 선교활동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명확하게 파악할 수 없었습니다. 때마침 그 때의 선교활동을 엿 볼 수 있는 책이 나왔으며,기독교 고전으로 유명한 존 번연의 천로 역경(톈로 역경) 이 번역되어서 출간되어서 읽어 나갈 수 있었습니다.


이 책의 표지를 보면 뭔가 독특합니다. 기독교 고전 <천로역경>인데 표지는 조선시대 갓 쓴 두 양반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건 이 책이 현대적 관점에서 쓰여진 책이 아닌 19세기 초 존 번연의 <천로역정>이 조선에 처음 번역되었던 그 당시를 복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1895년 선교사 제임스 스카일 게일이 부인 해리엇과 이창직의 도움을 얻어 번역된 책이며,개화기 번역문화의 효시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기산 김준근이 남긴 42점의 그림이 포함되어 있으며, 그 시대 사람들은 기독교 고전 <청로역정>을 어떻게 해석하는지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즉 이 책을 먼저 읽기전 현대판 <천로역정>을 먼저 읽은 뒤 이 책을 접한다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책을 펼쳐보면 낯설지 않고 토속적이면서 한국적이다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크리스찬이 천국으로 가는 순례길이 한국적인 정서와 교차되면서, 조선시대 사람들을 위하 선교를 위해 쓰여진 목적이 뚜렷한 책입니다. 저자는 실제 기독교 고전에서 묘사하는 그림과 기산 김준근이 남긴 삽화를 교차해 놓고 있으며, 두 그림은 차이가 크게 나지 않고, 천로역정의 본질적인 요소들을 왜곡하지 않으면서 자세히 묘사하고 있습니다. 기산 김준근이 남긴 여섯번째 그림 <천국에 들어가다>를 그린 셀루스-프리울로 삽도와 동일한 텬로역정 삽도를 비교하면 기산 김준근이 그린 그림 속에는 기독교적인 겅서 안에 불교적인 요소가 함께 드러납니다.


책을 읽으면서 그 시대에 서양인들이 사용했던 의미들을 우리말로 어떻게 번역했는지 궁금했습니다. 서로 다른 문화에서 언어의 특색도 분명 차이가 납니다. 지금 우리가 사용하는 언어들 중에 자유라는 개념조차 일본이 서양의 문물을 받아들이면서 한자를 이용해 새로 만든 단어였기 때문입니다. 책에는 그런 것들 하나 하나 찾아가는 재미가 있으며, 히나님의 나라로 떠나는 순례길, 천국으로 가는 길을 엿볼 수 있으며, 구원과,하나님의 영광은 무엇인지 이해할 수 잇습니다. 또한 42개의 삽도는 존 번연의 <천로역정>을 이해하는에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