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기 싫어증 직원도 따르게 만드는 상사의 기술
이시다 준 지음, 노경아 옮김 / 을유문화사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책은 직장 처세술이다. 직장 처세술 하면 먼저 생각나는 건 부하 직원의 관점에서 상사를 어떻게 모시느냐 그 방법을 떠오리게 된다. 하지만 이 책은 신입사원이 아닌 상사의 관점에서 쓰여진 책이다. 스스로 직장내에서 무능한 상사로 낙인 찍혀 있다면, 부하 지권에게 인정받지 못하는 상사라면 이 책을 읽으면 자신의 문제점을 발견할 수 있다.  이 책은 일본 작가에 의해서 쓰여진 책이기 때문에 대한민국 현실과 맞지 않은 부분이 상당수 있다는 것, 일본의 상황과 우리의 상황은 다르다는 가정하에 읽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무능한 상사의 특징은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고, 스스로 성장하지 않고 멈춰 있다는 것이다. 그런 상사를 가까이 둔 부하직원이라면, 그들은 상사의 한심한 모습에 대해 답답함과 조급증을 느낄 수 있다. 문제는 상사가 자신의 문제점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게 아닌 부하직원의 태도나 성격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서로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서로를 인정하지 못한다면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 매순간 엇받자가 난다. 상사의 스트레스는 부하직원의 스트레스가 되고 서로가 서로에게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부하직원을 바꾸기 전에 스스스로 바뀌고, 부하직원이 따라 오도록 하는 것, 이 책을 읽으면서 배워 나갈 수 있다. 


무능한 상사의 특징은 형용사를 쓴다. 명확한 수치나 단어를 제시하지 못하고 애매모호한 언어를 쓰는 경우가 더러있다. 자신은 알고 있지만 부하직원이 모르는 경우 , 둘 사이에 불신과 오해가 생기고, 결국 서로에게 부정적인 효과를 더해갈 수 있다. 세상은 바뀌고 있는데, 상사가 바뀌지 않는 현실, 낡은 사고 방식을 바꾸려면 자신이 무얼 해야 하는지 곰곰히 따져 봐야 한다.


성실함과 근면이 중요한 과거의 모습과 지금은 상당히 달라졌다. 고생을 하고 구벅받는게 당연한 과거의 직장의 모습에 대해 부하직원은 그런 낡은 방식을 좋아하지 않는다. 공교롭게도 상사는 자신이 해왓던 과거의 방식을 당연하게 생각한다. 자신이 과거에 겪어왔고, 인내하고 참았으니까 부하직원에게 똑같이 답습한다. 부하직원은 상사의 그런 행동에 대해서 불합리하다고 생각하고 반기를 들수 있다. 반기를 들지 않더라도 몰래 상사에게 복수를 꿈꾸는 날이 찾아올 가능성이 크다. 여기서 상사는 부하직원의 나약한 모습에 못마땅하고, 부하직원의 무능함에 혐오감을 느끼게 된다. 부하 직원이 높은 경쟁률을 뚫고 회사에 들어오지만 퇴직을 하고 이직을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자신의 수준과 직장에서 자신에게 주는 일의 간격, 현실에 주어지는 조건들이 자신과 맞지 않을 때 부하직원은 미련없이 자신이 가지고 있는 권리를 내려 놓는다. 여기서 직장 상사의 행동에 따라 부하직원의 생각과 가치관이 달라질 수 있다. 부하직원을 믿고 신뢰하는 것, 부하직원에 맞는 역할을 제공하거나 부하직원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동기부여가 될 수 있는 걸 제공하는 것이다. 그것이 직장 상사와 부하직원 사이의 관계를 원할하게 할 수 있으며, 서로가 상호보완관계에 놓여지게 되는 것이다.


무능한 상사는 형용사를 쓰고 유능한 상사는 숫자를 쓴다. (p157)

부하 직원과의 관계 때문에 고민할 필요는 없다. 오가며 건네는 말 한마디가 모든 문제를 해결한다! (p16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