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 혼자 공부를 시작했다 - 온전히 나를 위한 어른의 공부
와다 히데키 지음, 장은주 옮김 / 더퀘스트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덧 마흔이 다 되어간다. 내 앞에 놓여진 시간들, 마흔이라는 숫자에 대해 과거보다 무게감은 덜하지만, 일본이나 한국이나 마흔은 힘든 나이였다. 사회에서 바라보는 시선, 개인적인 책임감 등등이 바뀌게 되고,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 놓여지게 된다. 중고등학교 때 채워 나갔던 주입식 교육이 의미가 없어짐을 깨닫게 되는 나이였다. 세상에 주어진 모든 것에 의심하는 나이, 내가 배우는 것들은 나에게 유용한 도구가 될 수 있지만 나를 가두어 놓는다는 걸 깨닫는 시점이 바로 그 시점이다. 공교롭게도 그 나이에서 공부가 절실하지만 공부를 한다는 건 쉽지 안다. 자신이 하고 싶은 것보다 해야 할 일이 더 많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일본의 현실과 우리의 현실믈 비교하게 되고, 크게 차이나지 않음을 깨닫게 된다.

저자는 인풋보다 아웃풋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글을 쓰고 , 독서를 하는 나이가 바로 마흔이다. 남들에게 누군가의 지식을 전달하는 것에서 벗어나 그 사람에게 새로운 관점과 인식을 채워주는 나이이기도 하다. 여기서 아웃풋이란 남의 생각에 나의 생각을 더해 세상에 주어진 지식과 가치관에 대해 의심하고, 말하는 과정이기도 하다. 


마흔이 되면, 주입식 교육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깊이 있는 공부를 해야 한다. 내가 좋아하고 즐길 수 있는 공부, 꾸준히 오래 갈 수 있는 분야를 선택해야 한다. 여기서 나에게 유익한 피드백을 제시하는 스승이 필요하다. 저자는 정신과 의사이면서 본인에게 도움이 되는 스승과 함께 공부를 하고 있다. 피드백이 때로는 쓴소리로 들리고, 까다롭다 하더라도 그걸 받아들일 수 있는 자세를 가지고 있다면 나에게 유용하다고 볼 수 있다. 


이제 2018년이 코앞이다. 세월이 참 빠르게 흘러가고 있음을 깨닫게 된다. 책에 나오는 여러가지 공부 분야 중에서 나는 영어 공부를 하고 싶다. 저자는 영어 공부를 할 때 읽기와 쓰기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역설한다. 말하기를 할 수 있다면 좋으련만 현실적으로 그런 수준에 도달하지 못하는 이들이 많기 때문이다. 좋은 문장을 많이 기억하고 써내려 가는 것, 시간에 구애되지 않고, 나의 페이스에 따라 가는 것, 그것이 저자가 언급하는 현명한 공부법이다.


한 번 훑어보고 '역시 이런 사고방식은 절대 남득할 수 없어!" 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을 것이다. 그럴 때는 왜 납득할 수 없는지를 분석하여 아웃풋하면 된다. 감정적으로 비판할 것이 아니라 저자가 왜 그런 의견을 갖게 되었는지 분석해보는 것이다. 더불어 자신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까지도, 저자의 의견에 끝까지 납득할 수 없더라도 새로운 발견이 있다면 그 책을 읽은 가치는 충분하다 (p13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