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이 있어서 힘드니? 풀빛 그림아이 64
다그마 가이슬러 지음, 신동경 옮김 / 풀빛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일인 그림작가 다그마 가이슬러의 <처음 만나는 올바른 인성 교육> 시리즈입니다. 그림책은 동생이 있으면, 좋은 점은 무엇이고, 나쁜 점은 무엇인지 생각하게 됩니다. 갑자기 나타난 동생이라는 존재는 때로는 성가시고, 때로는 피곤하게 됩니다. 실제 이 책의 주인공 미라와 미라의 동생 야코프의 나이 차이는 많지만, 주변에 보면 3살 차이가 대부분입니다. 저 또한 남동생이 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어릴 땐 많이 싸웠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조카 생각이 자꾸만 납니다. 이제 초등학교에 입학한 조카는 남동생이 있습니다. 덩치는 누나보다 더 큰 남동생, 시골에 가면 남매의 모습이 때로는 아슬아슬 합니다. 뒤에서 갑자기 동생을 때리는 조카의 모습을 보면서 아찔함을 느낍니다. 그건 질투였습니다. 남동생이 갑자기 나타나면서 엄마와 아빠의 관심에서 멀어지게 되고, 엄마와 아빠의 사랑을 얻지 못하게 됩니다. 더 나아가 어떤 장소에서든지, 어떤 곳에 있던지 간에 동생에게 관심이 가고 정작 본인은 소외됩니다. 특히 외갓집에서 외할머니, 외할아버지의 사랑이 자신이 아닌 동생에게 향하는 모습을 자주 봅니다. 질투라는 감정을 느끼지만 그걸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면서 아이는 부모님이 하지 말라는 행동을 서슴없이 하는 경우가 더러 있습니다. 


말도 하지 못하고, 보호 받아야 하는 동생, 동생이 있으면 힘이 드는 이유는 자기가 해야 하는 일을 하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동생이 하는 행동을 자신도 하고 싶지만 부모님은 다 컷다고 똑같이 대우하지 않습니다. 엄마와 아빠 사이에서 자신이 자고 싶지만, 그 자리에는 동생이 차지하게 됩니다. 그것이 동생이 생기면 힘든 또다른 이유입니다. 부모님이 동생에게 해줬던 그대로 나에게 해줬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의도하지 않은 차별이 동생과 나 사이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친척집에 가면 그때도 동생으로 인해 힘이 듭니다. 모든 관심이 동생에게 있고, 자신에게 관심 가져 주지 못하는 것, 먹는 것 하나라도 챙겨주는 건 동생이 우선입니다. 나보다 어리니까 챙김 받는거다라는 걸 이해하지만, 때로는 속상할 때가 있습니다. 동생에게 챙겨주는 것 반만이라도 나를 챙겨줬으면 하는 그 마음이 동생이 있는 사람이라면 느낍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자꾸만 내 모습이 떠오릅니다. 잘하면 동생탓, 못하면 내 탓, 일상 속에서 그런 경우가 많았습니다. 물론 지금은 아니며, 학찰 시절 내내 그랬습니다. 내 잘못이 아님에도 형이라는 이유 하나로 혼이 나야 하는 경우가 많았고, 동생은 왜 태어나서 나를 힘들게 하는 걸까, 그런 생각도 있었습니다. 때론 부모님 몰래 한대 쥐어박았던 기억도 있습니다. 요즘처럼 한 아이만 낳아 잘기르는 그런 풍토에서는 느낄 수 없는 모습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