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시대의 언어 품격 - 언어가 당신을 리더로 만든다!
은서기 지음 / 넥서스BIZ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리더에게 언어는 아주 중요하다. 특히 국가 리더의 경우는 더욱 엄격하게 그들의 언어 표현능력을 바라보게 된다. 얼마 전 탄핵되었던 국가 리더의 언어 능력은 수첩공주라 부를 정도로 형편 없었으며, 의미가 불분명한 국어 교과서를 읇는 수준에 불과했다. 메시지가 불분명했고, 비전이 없으며, 설득력이 전무한 상태, 우리는  최악의 국가 리더와 마주하게 되었고, 그 원인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다. 자신의 언어로 말하는게 아닌 누군가 쓴 언어를 전달하는 수준에 그쳤기 때문이다. 독재 시대의 국가리더의 딸로서 국가 리더에 대한 몰이해는 결국 우리가 원하는 국가리더와 마주할 수 없었다. 이제 우리에게 필요한 리더는 과거의 리더의 모습이 아닌 화합과 소통이 가능한 리더의 모습을 필요로 하게 된다. 이 책은 협력과 소통을 우선시하는 리더이며, 스토리와 감동을 전달하는 미래의 리더상을 제시하고 있다.


조만간 우리 앞에 놓여지는 제4차 산업 혁명 시대, 제4차 삼업 혁명 시대가 도래한다 해도 과거의습관을 버리지는 못할 것이다. 제3차 산업 혁명이 정착되고 있음에도 여전히 컴맹인 사람들이 많은 현재의 우리 모습을 보면 그러하다. 여기서 앞으로 제3차 산업혁명과 제 4차 산업 혁명은 혼재할 것이며, 새로운 변화가  우리 앞에 놓여지게 된다. 과거처럼 경험과 기술을 중시하는 시대에서 인간이 해오던 단순한 일들을 로봇이 대신하게 되고, 인간에겐 창의력과 협력을 함께 추구하는 새로운 인재가 나타나게 된다.이런 변화는 인재의 변화 뿐 아니라 리더의 특성과 리더십의 변화를 요구하게 된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충족시킬 수 있고, 협력과 소통을 우선하는 리더,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는 리더가 우리가 생각하는 바람직한 리더의 모습이다. 


책에는 우리가 생각하는 보편적인 리더, 국가 리더의 모습에 대해 말하고 있다. 보통 우리가 생각하는 리더는 이건희, 정주영과 같은 혼자서 생각하고 판단하고 결정하는 독재자형 리더였다. 그런 리더는 밀어붙이기식 리더의 모습이며, 지금처럼  매순간 변화하고 고객의 니즈가 바뀌는 현재 우리 사회에 적합하지 않은 리더가 될 수 있다. 함께 협력할 수 있고, 소통하는 리더, 감동과 스토리, 메시지를 전달하는 리더,미래의 비전을 명확하게 제시하는 리더가 우리가 원하는 리더의 모습이다.


과거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다. 미래도 그럴 것이다. 리더에겐 필요한 조건으로 언어 표현역량이다. 언어 표현역량은 사고력과 표현력, 설득력이 필요하다. 사고력은 생각하는 힘이다. 리더의 생각은 경험과 독서에서 나온다. 리더는 끊임없이 배우면서, 문재 해결능력을 갖추고 잇어야 한다. 과거의 리더의 모습은 혼자서 해낼 수 있는 리더의 모습이다., 하지만 이젠 함께 할 수 있는 리더, 함께 해 낼 수 있는 리더의 모습과 자세가 필요하다. 그들에게 통찰력이 있어야 한다. 통찰력이란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혜안을 뜻한다. 리더는 혜안을 스스로 만들어낼 수 있는 힘이 필요하다. 그 힘이란 역사력, 냉철력, 결단력이며 하나하나 소홀히 할 수 없다. 


결국 우리는 리더를 바라보는 시선은 신뢰이다. 그들의 언어에서 품격을 느낄 수 있얼야 하고 그 품격은 신뢰로 이어진다. 국가 리더의 경우는 특히 그러하다. 신뢰받지 못한 리더와 마주하게 되면 국가가 산으로 간다는 그 자명한 사실을 우리는 마주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 우리 삶이 어떻게 바뀌엇는지 우리는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