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마디가 두려운 당신에게 - 얼어붙은 입이 술술 풀리는 말하기의 기술
김준우 지음 / 북포스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첫째. 다른 사람에게 나의 의견을 자신 있게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이 되자. 

둘째. 무대 또는 강단에서 자신있게 발표할 수 있는 사람이 되자.( p157)


문제는 말이다. 말을 잘 하는 것, 이 책을 읽는 목적이다. 40년전만 해도 말을 잘 하지 않아도 살아가는데 큰 지장이 없었다.특별한 기술이 없어도 배움이 없어도, 몸 하나로 돈을 벌 수 있는 길이 있었다. 사람들 사이에 대인관계에서 말이 어눌해도 사람들은 이해하고 들어줄 줄 알았다. 그런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 대학교 졸업생이 50퍼센트를 넘어 100퍼센트에 가까워지고 있는 현대 사회에서 배우지 못하고 말을 못하는 건 경쟁력이 없다는 말과 같은 의미로 비춰진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나 말을 잘하는 사람이 경쟁력이 된다. 또한 어느 자리 어떤 장소에서 말해야 하느 순간이 오고, 말 잘하는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소규모의 모임에서 앞에 나가 말해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이 책을 읽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사람들 앞에서 말을 잘 하는 것, 내 생각을 온전히 말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다. 


절실해야 한다.그리고 행동하는 것, 그것이 이 책의 목적이다. 말을 할 때 나의 나쁜 습관을 바꿔야 한다는 건 중요하다. 나의 목소리를 내가 듣는 것, 내 목소리를 녹음기에 담아낸다. 나의 나쁜 것을 내 목소리를 확인하면서 고쳐나간다. 또한 사람들과 대화를 하면서 그 사람의 표정과 말투, 그리고 미세한 행동 하나하나를 지켜 보면서 나를 고쳐 나가야 한다. 때로는 나 스스로 심호홉을 통해 가다듬는 것도 필요하다.


첫째. 같은 장소에서 똑같은 표현은 반복해서 쓰지 않는다.
둘째. 외워서 하지 않는다. 상황마다 그 의미가 다르기 때문이다.
셋째. 타이밍이 매우 중요하다. (p92)

말을 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것, 그건 타이밍이다. 상황에 따라 말을 하는 것, 실수를 할 때 우리는 또다른 실수를 반복한다. 그것이 잘못되었다는 걸 조금 지나면 알게 된다. 타이밍이 좋지 않으면 최악의 상황을 만들어낸다. 생각되는 데로 즉흥적으로 말하지 않고, 준비된 상태에서 말을 해야 한다. 여기서 첫 마디는 바로 그 사람에 대한 첫인상이다. 첫인상이 좋아야 그 사람에게 신뢰가 간다. 때로는 처음 보는 사람에게 말할 때도 있고, 익숙한 사람들 앞에서 이야기 해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 그럴 때 말하는 습관을 배워서 부단히 연습해야 한다. 저자는 거절을 100번 하면 말하는 습관이 는다고 말한다. 창피함을 무릅쓰고 거절당할 수 있어야, 말할 수 있는 내공이 키워진다. 많은 사람들 앞에서 부끄럽거나 창피하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다른 사람들에게 전달할 수 있다. 


이 책을 읽어야 하는 또다른 부류의 사람은 누군가에게 무엇을 팔아야 하는 사람이다. 그 사람들은 대체로 전혀 모르는 사람에게 물건을 파는 경우가 있다. 그럴 때 내가 가진 것을 잘 팔려면 말을 잘해야 하고, 사람과의 관계가 원만해야 한다. 하지만 돌이켜 보면 우리 삶이 그런가, 원만해야 하고, 한 수 접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자존심 하나, 고집 하나에 똘똘 뭉쳐서 , 일을 그르치고 만다. 사고를 대박으로 칠 대가 있다. 물론 나 또한 거기서 예외는 아니다. 그리고는 나중에 내가 한 행동에 대해 후회하고 자책하는 어리석음을 보여준다.  말을 잘 하려면 말을 왜 잘해야 하는지 알아야 하고, 목표를 세워야 한다. 그리고 연습하고 또 연습하는 것, 말에 나의 진심을 담아 상대방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어떤 사람에게든지 첫마디를 건네는데 있어서 두려움이 사라질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