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참지 않아도 괜찮아 - 눈치 보지 않고 나답게 사는 연습
고코로야 진노스케 지음, 예유진 옮김 / 샘터사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다 읽고 긴 여운을 느꼈습니다. 고코로야 진노스케는 바로 우리의 내면과 외면을 그대로 바라보고 있었던 겁니다. 내 안의 자아와 밖에서 바라 보는 나, 이 두개의 충돌은 나 스스로를 가두는 이유가 됩니다. 저자는 그런 우리의 모습에 대해서 무엇이 문제인지 어떤 걸 바꿔야 하는지 새로운 대안을 제시합니다. 마이너스 상태인 내 마음, 불편한 내 마음을 되돌리기 위해서 자꾸만 플러스를 곱하려 하는 우리의 행동에 대해 지노스케는 플러스가 아닌 마이너스를 곱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안 좋은 일이 있을 때 그것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자신의 마음을 감추고 더 노력하고, 성실하면서 살아가는 것, 최선을 다하는 그런 삶이 바로 저자가 말하는 플러스적인 행동입니다. 그렇다면 마이너스적인 행동은 무얼까요. 하루를 게으르게 보내는 것,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 내 마음대로 하고, 내가 좋아하는 걸 하는 것, 야비한 행동을 하고, 민폐를 저지르는 것, 그것이 마이너스적인 행동입니다. 나 스스로 기분이 마이너스일 때 마이너스 행동을 하면 플러스가 되고, 나는 비로서 나다운 삶을 살아가며, 긍정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는 겁니다.


여기서 보면 마이너스적인 행동은 바로 우리가 억압하고 , 금기하고, 부정하는 것들입니다. 해서는 안 되는 것, 사회에서 용납되지 않는 것들을 하게 되면, 내마음 속에 죄책감이 들고, 마음이 불편해집니다. 그런 나의 마음은 쌓이고 쌓여 나 자신을 옥죄는 원인이 되며, 언젠가 그것이 화로 변질됩니다.저자는 이것도 하나의 민폐라고 보고 있습니다. 어차피 내가 한 생각과 행동이 민폐로 이어질 거라면, 민폐가 되는 행동을 먼저 시작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더 나은 선택인 것입니다. 민폐가 되는 행동은 누군가에게 의지하게 되고, 그것은 도와주고 도움 받는 신뢰가 형성됩니다. 여기서 움찔거렸습니다.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현대 사회의 모습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민폐가 되지 않는 행동을 하는 것입니다. 민폐는 곧 비난으로 이어지게 되고, 남을 비난 하는 행동은 나 자신을 비난 할 수 있다는 그 사실을 우리는 놓치게 됩니다. 나의 실수를 용납하지 못하고, 나의 과거를 용서하지 못하는 것, 그런 나의 모습에 대해 나는 괜찮아 라고 말할 수 없는 것도 여기에 있습니다.


책을 다 덮은 뒤 놓치고 있었던 한가지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내가 사는 대한민국은 바로 유교 국가입니다.공자의 가르침에 따라 살아가는 우리들, 세상은 점점 바뀌게 되고 공자의 사상은 점차 과거의 낡은 가치관으로 치부되고 있습니다. 도덕적인 관념을 우리에게 주입시키고, 유교적 형식에 치우친 삶을 살아가는 것, 나다운 삶을 살지 못하는 이유는 바로 이런 우리 삶의 밑바탕에 숨어 있는 유교적인 사상이 숨겨져 있기 때문입니다. 죄책감을 느끼고, 죄의식을 느끼는 것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일본의 생활양식이 바로 우리의 생활양식과 겹쳐진다는 걸 알 수 있으며, 나 스스로 어떤 삶을 살아야 행복해질 수 있는지, 나를 미워하고, 싫어해도, 나를 비난해서는 안된다고, 진노스케는 말하고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