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신자 치유 - 우리 안의 나쁜 유전자, 광신주의를 이기는 상상력의 힘
아모스 오즈 지음, 노만수 옮김 / 세종서적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스 오즈는 이스라엘 사람이다. 스스로 온건적 시오니스트라 부르는 저자는 이스라엘과 팔래스타인 사이의 분쟁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 그건 바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영토 분쟁에 대한 객관적인 시선이 먼저 선행되어야 하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에 해묵은 숙제들이 해결되어야 한다. 특히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 해결은 지금 남한과 북한 사이의 긴장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반면 그의 생각과 가치관은 상당히 비현실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문제에 대해서 종교적인 문제로 바라보지 말고, 부동산 쟁탈전으로 바꿔서 생각하고 평화를 추구하기 위한 답을 내놓고 있다. 두 나라가 소유하고 있는 땅을 인정하는 것이 먼저 선행되어야 하며, 두 국가의 존재를 인정한다면 평화는 이루어질 수 있다. 서로가 서로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 현상황이 분쟁의 씨앗이 되는 것이다. 친이스라엘, 친 팔레스타인 이렇게 이분법적으로 나누면 두 국가사이의 문제는 해결될 수 없다. 친평화주의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야 두 나라 사이의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


왜 광신주의라 부르는 걸까. 그건 광신주의가 나는 옳고 너는 틀리다는 생각에서 시작된다. 이스라엘 유대인 입장에선 이스라엘이 옳고 팔레스타인은 틀리다고 생각할 것이다. 팔레스타인도 마찬가지이다. 자신이 터 잡아 놓은 땅에 이스라엘이 점령해 과거 이스라엘 땅이라 하며, 팔레스타인을 몰아내는 것, 그것은 분명 유대인과 아랍인의 충돌을 빚을 수 밖에 없다. 서로 이스라엘이 점령한 땅을 성전이라 말하는 것도 잘못되었으며, 두 국가간의 평화를 위해 위대한 이스라엘, 위대한 팔레스타인이라 부르는 것도 잘못된 것이다. 이스라엘의 입장에선 자신들이 그 땅에 머물러 있는 것에 대해 명분을 쌓기 위해서 종교를 들먹인 것이며, 팔레스타인은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땅이 사라진 것에 대해 격분할 수 밖에 없다. 더 나아가 이스라엘이 독립전쟁이라 부르며, 팔레스타인을 학살한 행위는 비난받아 마땅한 행동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그가 왜 비열한 배신자, 비열한 반역자라 부르는지 이해가 갔다. 이 책이 이스라엘과 팔라스타인의 분쟁에 대해 다루고 있어서 그렇지, 바꿔서 남한과 북한을 다룬다면 분명 논쟁꺼리로 만들기에 충분한 이야기들이 다분히 섞여 있다. 즉 친남한파, 친북한파라 그럴 가능성이 높으며, 스스로 평화주의자라 외친다 하더라도 묵살될 가능성이 크다. 저자가 만약 한국인이고 펼화를 외친다면 평화주의자라고 말하지 않고 분명 빨갱이 또는 친북파라 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이 책에서 눈길이 가는 건 바로 광신자, 광신주의가 만들어지는 과정이다. 지금 대한민국 사회에서 부모와 자녀들 간의 현재 모습들, 아이를 부모의 소유물로 생각하고, 통제하고 감시하려는 행동은 바로 광신자를 만들수 밖에 없으며, 광신주의가 만들어지는 토대를 이루게 된다. 서로가 인정하지 않는 것이 바로 광신자의 특징이다. 돌이켜 보면 대한민국 사회에서 일베와 메갈이 등장하고 있는 것 또한 저자가 생각하는 광신자 광신주의와 크게 무관하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