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성적으로 갈 수 있는 대학
유제숙 외 지음 / 지상사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수능을 쳤던 그 때만 하여도 대학 입학 방법은 내신과 수능 , 논술 밖에 없었다. 대부분 대학전형 방식이 비슷했으며, 대학교간의 서열화를 부추겼다. 대학교의 서열화는 고등학교 간의 서열화, 학생간의 서열화로 이어졌으며, 그로인해 성적에 대한 압박감, 자율학습에 대한 결정권이 주어지지 않았다. 예체능을 하던 이들만 학원에 간다는 그 이유 하나로 자율학습에 빠졌으며, 나머지는 자율학습을 강행했다. 그 당시 전문대학교와 붙어있어서, 대학 축제 때면 선생님 몰래 야자에서 빠져나와 대학생들 틈바구니에서 축제를 즐겼던 그당시 기억이 난다. 수능때면 불어오는 한파는 ,언론을 통해 수능한파라는 수식어가 붙었으며, 좋은 고등학교에 다니면 내신에 불이익을 안고 대학에 가야 했다. 


하지만 이젠 달라졌다. 초창기 수능 1세대였던 학생들은 이제 부모가 되어 고등학생 자녀를 둔 엄마 아빠로 바뀌게 되었다. 자신이 공부를 하면서 겪었던 불이익은 이제 점점 더 사라지고 흐려져 간다. 대학교의 다양한 입학전형은 아이들 스스로 자율권이 주어졌으며, 학교 공부와 수능에서 탈피해 학과와 관련하여 다양한 체험이 대학교 입학으로 연결되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다. 내신과 수능 더 나아가 동아리 활동이나, 전공 적합성, 대학마다 다른 입학 요강은 아이들 스스로 자신의 강점을 살려 대학에 갈 수 있는 문이 열리게 되었다. 


이 책은 공부에 매진하고 있는 아이들에게도 필요하지만, 부모에게도 요긴한 책이다. 다만 이 책이 지향하고 있는 건 인서울 대학교에 입학하는 것, 최저 수도권 대학을 목표로 한다느 것이 아쉽다. 지방대학교에 대한 정보는 너와 있지 않으며, 인 서울에 버금가는 포스텍과 같은 수준높은 학교에 대한 정보도 나와 있지 않다. 과학이나 수학에 소질이 있는 학생은 자신의 수학에 대한 적성을 살려 원하는 대학교에 입학할 수 있으며, 내신이 다른 이들보다 뒤쳐지더라도 대학 문턱을 넘을 수 있는 다양한 루트가 존재한다. 반면 다양한 입학 전형은 독이 될 수 있다. 자신이 원하는 대학이나 적성, 전공도 모르는 학생들은 상향 지원보다 하향지원할 가능성이 높다. 더군다나 지방에 있는 아이들은 서울이나 수도권 대학에 가는 건 무리가 뒤따른다.


책에서 눈길이 가는 것, 서울의 상위권 대학교, 즉 SKY 에 입학하려면 내신과 수능 모두 1등급에 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인서울이라면 3등급 내에서 자신의 강점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아야 원하는 대학을 갈 수 있다. 네오르네상스, 광운 참빛인재, 국민프론팅, KGU 학생부 전형, 대학마다 다른 명칭만큼이나 학교에서 추구하는 인재상도 각각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내신이나 수능이 여타 학생보다 낮은 학생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특기나 개성을 살리는 것이 좋다. 특기나 개성은 경시대회 수상이력, 동아리 활동이나 봉사활동이 해당되며, 고등학교 내내 자신이 해왔던 활동들을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책의 한계점은 바로 수도권 대학을 목적으로 한다는 것에 있다. 수능과 내신을 0.5 단계로 쪼개서 설명하고 있는데, 그 안에서 자신에게 해당되는 성적 분포도가 어디인지 체크하는 것이 필요하다. 요아 교육과나 간호과에 응시하고 싶은데, 내신과 수능에서 미흡한 학생은 전공과 관련한 적극적인 활동이 필요하며, 면접에서 그것을 제대로 어필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자신이 원하는 대학에 합격할 확률이 높아진다. 2017년 8월 8일 수능 100일전이다. 이제 학생들은 수능에 대한 걱정이 코앞에 다가왔다. 100일은 금방 지나간다.여름이 지나 가을이 되면 바로 수능이라는 걸 알 수 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수능 칠 때 그 때가 생각이 난다.그리고 수능을 치고 난 이후 반 아이들의 모습이 생각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