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CEO를 위한 세무사무소 활용설명서
어바웃택스 멤버스 지음 / 스타리치북스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그만 가업을 운영해도 이젠 세무에 대해 정확히 알아야 한다. 이젠 인터넷 발달로 인해 쇼핑몰을 운영하는 사람들은 세무소에 사업신고가 의무화되고 있다. 세무소를 지나가면 보이는 사무소가 세무 사무소이다.세무사는 세무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으며, 사업체가 사업을 안정적으로 성장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이 책에는 우리에게 세무란 무엇이고, 세무사가 하는 일에 대해 알려주고 있다. 


회계사는 세무사가 하는 일을 함께 한다. 회계사는 회계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으며, 세무사는 세무에 대해 좀저 전문적이라는 차이점이 있다. 사업체의 규모가 커질수록 회계사와 세무사의 도움을 많이 받고 있으며, 고연봉을 받는 스포츠인이나 연예인들 또한 세무에 대한 지식을 갖추어야 세금 폭탄에서 자유롭다. 특히 연예인의 경우 세금 탈루 문제가 언론에 의해 흘러나오면, 이미지 타격은 불가피하다.


저자는 세무사의 역할에 대해서 사업체가 사업을 잘 할 수 있는 역할을 담당하는 직업이라고 말한다. 사업에만 몰두할 수 없는 개인사업체나 법인사업체는 개인적으로 경리를 두거나 세무사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소규모 사업체는 경리를 뽑으며, 내부의 살림살이를 도맡아 한다. 경리가 이직을 하면 큰 문제가 생기며, 이런 경우를 대비해 경리아웃소싱 서비스가 세무사에 있다. 경리가 하는 일과 경리 아웃소싱의 차이점은 세무에 관한 일만 책임진다는 것이다.


책에는 세금 폭탄에 관한 이야기가 주로 나온다. 절세를 하는 법 뿐 아니라, 세금을 자신이 내야 하는 것보다 조금더 내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그 세금을 아끼려다 세무조사을 받음으로서 받는 불이익을 미리 방지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성실한 세금납부는 세무소와 사업체 양자에게 이익이 돌아온다. 그럼에도 많은 이들이 세무사를 찾는 이유는 세금을 최대로 낮추기 위해서이다. 하지만 그것이 옳지 않다는 걸 이 책을 읽으면 확인할 수 있다.


우리가 생각하기에 세무사가 가까이 있는게 유리하다고 생각한다. 지금은 그렇지 않다. 세무에 관한 자료들이 전산화 자동화가 이루어진 현재에서 큰 사업체를 운영하는 사람에겐 자신들에게 유리한 세무사를 찾는 것이 필요하다. 그것이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다 하더라도 말이다. 더 나아가 세무사는 공인노무사의 상담도 받을 수 있으며, 회계사와 역할도 도맡아 하며, 법무사, 변리사, 노무사, 경영지도사와의 네트워크 관계에 있기 때문에 다양한 서비스를 추가적으로 받을 수가 있다.


세금을 아끼려면 합법적으로 아끼는 법을 찾아야 한다. 호미로 막을 수 있는 걸 가래로도 막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을 만들어서는 안 된다. 고객이 보낸 청첩장,부고장, 개업 초대장을 모아두는 건 필수이다. 5월 소득세 신고시 자료증빙을 통해 한장 당 20만원까지 아낄 수 있기 때문이다.더 나아가 신용카드 수수료, 현금 영수증, 기장 장부 작성 등, 절세를 하기 위해선 돈에 관하여 꼼꼼한 기록은 세금 절세에서 필수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