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사라는 참을 수 없는 농담 - 짧지만 우아하게 46억 년을 말하는 법
알렉산더 폰 쇤부르크 지음, 이상희 옮김 / 추수밭(청림출판) / 2017년 7월
평점 :
품절


역사는 진실을 담아낸다. 하지만 역사책을 읽다보면 진실보다는 왜곡이나 오류에 더 눈길가기 마련이다. 누군가 싸내려간 역사에 대해서, 나의 기존에 적합한 역사적 진실이나 사실이 오류였음을 깨닫게 될 때, 수많은 모래알 위에 굴러다니는 진주 하나 발견한 기분을 얻게 된다. 이런 역사적 속성 때문에, 현실 속에 놓여진, 나의 삶에 큰 영향을 끼치는 지도자가 역사를 왜곡하려 하고, 자신의 과실보다는 공을 더 드러내려고 하는지, 그들은 자신의 기록에 대해서 역사가들이 자신의 과실보다는 공을 더 부각할거라는 생각이 암묵적으로 감춰져 있다. 하지만 최근 탄핵된 대통령처럼, 최악의 대통령으로서 역사의 한페이지가 될 수 있다.


이 책에서는 먼저 저자 스스로 역사에 대해 이렇게 정의내린다. 역사는 바로 나 자신에 대한 이야기이며, 나를 알고 싶어하는 인간의 욕망에서 시작된다고 말한다. 역사에는 생각과 관점이 존재하며, 역사를 써내려가는 역사가의 소속이 어디냐에 따라 역사적 사실은 재해석되고 바뀔 수 있다. 아시아인이 쓰는 역사, 아랍인이 쓰는 역사, 유럽인이 쓰는 역사는 그렇게 달라진다. 물론 이 책은 독일인에 의해 쓰여진 역사이기에 유럽인의 관점에서 역사가 쓰여지고 있으며, 아시아인이 바라보는 역사와는 사뭇 다른 성격을 지닌다,


인간의 역사를 서술할 때 우리는 130억년 전으로 되돌려 놓는다. 우주의 역사에서 시작해 태양의 역사, 지구의 역사까지 설명한다. 그걸 우리는 빅히스토리라고 부르고 있다. 하지만 실제 인간의 역사는 수십역년의 긴 역사 중에서 짧은 시간에 불과하다. 공룡이 멸종되고, 포유류가 지구를 지배하면서, 불을 다스릴 줄 알았던 호모 사피엔스는 지구의 지배자가 될 수 있었다. 우리가 정확하게 알고 있는 호모 사피엔스의 역사는 수렵 채집에서 농경사회로 바뀐 이후, 즉 1만 4000년의 시간이 전부이며, 그 중에서도 최근 2000년의 역사에 대해 그나마 깊이 들어갈 수 있게 된다. 유럽 사회의 현재 모습과 과거의 어느 시점의 모습은 아이아의 현재 모습과 과거의 어느 시점은 다를 수 밖에 없으며, 이 책에는 로마시대부터 최근까지의 역사를 주로 다루고 있다. 로마는 100만 도시의 인구를 가진 최초의 도시였으며, 그 거대함 속에 과시와 허영심이 숨어있다. 여기서 기독교와 무슬림의 충돌, 기독교는 도덕적 교리를 가지고 있으며, 무슬림은 완전한 사회를 추구한다. 무하메드는 상인이었으며, 이슬람 교리는 바로 무슬림의 삶과 같은 의미를 지니고 있다.


역사적인 어떤 중대한 사건에 대해서 저자는 그 시점에는 그것이 중요하지 않은 경우가 많으며, 주변에 알려지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고 말한다. 지금처럼 교통과 연결이 현실이 된 현재와는 다른 과거의 모습에 대해 말하고 있으며, 사실 30년전 광주 민주화 사건도 권력자에 의해 은폐되었고 숨겨져 왔다는 사실을 볼 때 저자의 생각에 공감할 수 있다. 지금 우리의 역사의 한페이지로 기록되고 있는 프랑스 역사의 시작, 즉 바스티유 습격사건조차 그 당시엔 그 사건에 대해 알고 있는 이도 소수에 불과했으며, 그 역사의 의미조차 모르고 있었고, 프랑스 왕조차 평범한 일상을 즐기고 있었다는 사실을 바라볼 때 역사에 대한 나의 생각과 관점을 바꿔 놓게 된다.


역사는 약탈과 학살로 첨철된 역사이다. 우리는 최근에 일어난 홀로코스트, 히틀러의 역사에 대해 관심 가지고, 그의 행동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또한 그는 죽었지만, 그의 생각과 사상은 여전히 살아있으며, 그의 친척이 영국과 미국에 살아있다는 사실은 우리 스스로 소름끼칠 수 있다. 하지만 그 현실을 인정할 때 비로소 역사를 온전히 바라볼 수 있으며, 역사의 의미가 무엇인지 배워 나갈 수가 있다.


이 책은 10가지 역사 이야기가 나온다. 그 역사는 우리의 생각과 관점을 바꿔 놓을 수 있다. 요즘 정치인들의 망언을 보면서, 우리가 추앙하고 있는 인도의 간디조차 그 망언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러시아의 고르바초프도 마찬가지이다. 간디의 보수적인 관점과 카스트 제도에 대한 그의 생각은 지금 우리에게 한 사람을 영웅으로 바꿔 놓는것이 얼마나 위험한 짓인지 되돌아 볼 수 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인간의 생각은 역사를 바꿀 수 있으며, 그 생각은 우리에게 새로운 문명적 혜택을 제공하지만, 때로는 우리 스스로를 파괴할 수 있는 도구가 될 수 있다는 그 사실을 , 이 책에서 말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