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TO 맥킨지 문제해결의 기술 사례편 - 도산 직전의 위기에서 벗어나게 해준 맥킨지식 경영전략
오시마 사치요 지음, 이시노 토이.트렌드 프로 그림, 공보미 옮김 / 도슨트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주변엔 수많은 자영업자가 있다. 그들중에서 경영에 관련한 책을 제대로 읽고 공부하고, 일을 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단적으로 말하자면 내 친척 중에서 자영업을 하는 분들 중에서 경영 책을 읽는 사람은 거의 없다. 주변 사람의 조언을 통해서 경영지식을 쌓고, 자영업에 뛰어드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매출이 떨어져도 해결할 방법을 찾지 못하고, 은행 빚에 또 다른 빚을 얻어 연명하는 경우가 간간히 있다. 이 책은 경영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에게 입문서로 접하기에 괜찮은 책이다. 만화이며, 실제 경영을 할 때 생기는 문제들을 어떻게 바라보고 해결하는지 그 답을 제시한다.


만화책 속의 주무대는 화과자 전문회사 '세이코도'이다. 이곳에서 일하는 아마노 가쿠는 세이코도의 상품 개발 책임자로서 100년 넘는 역사를 가진 화과자 전문업체 '세이코도'에서 '세이코도 모나카','세이코도 만주'를 생산하고 있다. 기업의 매출하락으로 인한 위기 해결이 가쿠에게 주어진 숙제였으며, 가쿠의 12년 선배 히로세 호마레의 도움을 통해 세이코도 매출하락의 본질적인 문제점 해결을 모색하고 있다.


미국에서 일하고 MBA 자격증을 따고 돌아온 히로세 호마레는 고향에 대한 애착이 남다르다. 자신의 부모님과 함께 한 고향, 위기의 순간에 스스로 일어설 수 있었던 건 고향에 사는 사람들 덕분이었다. '세이코도'의 경영위기를 모른 척 할 수 없었던 히로세는 '문제 해결 스킬','로지컬 씽킹'을 기반으로 경영 정상화가 되도록 컨설팅하는 비법을 가쿠에게 전수하게 되었다.


경영 위기에 대한 진짜 문제를 찾는 것, 왜 손님의 말길이 줄어들었고, 매출이 떨어졌는지 그 원인의 본질을 찾아야 한다. 책에는 문제 해결 프로세스, MECE,3C,4P, 로직트리, 비즈니스 시스템을 활용해 진짜 문제를 찾아 나서게 되었다. 여기서 3C 란 고객(Customer),자사분석(Company), 경쟁상대(Competitor)이며, 3C 를 활용해서 문제의 본질을 찾아 나서게 된다. 매출을 증대하기 위해서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고, 화과자의 강점은 무엇인지, 화과자 매출 하락에 있어서 위기를 초래하는 경쟁 업체는 무엇인지 뭔지 아는 것이다. 여기서 MCEC 가 있는데, MCEC의 목적은 문제해결을 하기 위해 중복과 누락을 피하는 것이다. 매출을 증대하기 위해 상품 개발을 하고 고객을 분석하는 과정에 중복되는 것은 없는지, 누락되는 건 없는지 확인하는 과정이 MCEC 였다. 고객을 남자와 여자로 설정하면 누락과 중복이 나타나지 않는다. 하지만 일본인과 서양인으로 구분하면 누락요인이 발생한다. 여기서 일본과 아시아인으로 설정하면 중복이 발생할 수 있다. 고객을 <일본인>과 <일본인을 제외한 외국인>으로 설정하면 중복과 누락에서 벗어날 수 있다.


그렇게 가쿠와 히로세의 노력으로 고객의 니즈를 정확하게 파악하였고, '세이코도' 매출하락의 이유도 찾아낼 수 있었다. 그 안에 숨어있는 히로세와 가쿠의 감춰진 이야기들이 있으며, 감동도 숨어있다. 히로세는 고향에서 자신이 해야 할 일을 마무리 짓고 미국으로 돌아가 자신이 해야 할 일을 시작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