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밀리미터의 혁신 - 5년 안에 50배 성장한 발뮤다 디자인의 비밀
모리야마 히사코.닛케이디자인 지음, 김윤경 옮김 / 다산4.0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 기업 발뮤다 디자인은 2003년 테라오 겐이 창업한 회사입니다. 컴퓨터 주변 기기를 만들어내며 직원이 3명, 연간 4500억엔의 매출을 가진 작은 스타트업입니다. 창업 5년째 되던 2008년 말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인해 미국발 금융위기가 발생하였으며, 발뮤다의 매출은 밑바닥으로 떨어지게 됩니다. 테러오 겐은 기업의 위기의 순간에 망하더라도 자신이 만들고 싶었던 디자인을 구현하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었고,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됩니다. 발뮤다가 2010년 첫 출시한 제품은 선풍기 <그린펜>입니다. 기존의 선풍기와 다른 심플한 모습과 아름다운 디자인을 보여주는 <그린펜> 은 소비자의 입소문으로 테라오 겐의 예상을 넘어서 대박 히트 상품이 되었으며, 발뮤다가 다시 일어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오게 됩니다. 테라오겐은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을 만들어서 제품으로 출시하면, 그들은 자신들의 제품에 관심을 가지게 되고, 구매하게 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선풍기 <그린펜 시리즈> 의 성공은 또다른 제품 출시로 이어지게 됩니다.


작은 스타트업 회사 발뮤다를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던 선풍기 <그린펜>은 기존의 선풍기와 다른 심플한 디자인과 아름다운 미를 강조했기 때문입니다. 보통 우리가 생각하는 선풍기는 무겁고 가격이 싼 선풍기입니다. <그린펜>은 기존의 선풍기보다 5배 비싼 선풍기이며, 처음 발뮤다는 자포자기 하는 심정에 이 제품을 출시했던 겁니다. 이 제품이 대박이 나면서, 비싸지만 제품의 가치가 있다면 그걸 찾는 프리미엄 소비자는 분명 존재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으며, 프리미엄 고객의 핵심 욕구를 찾아다니게 됩니다.테라오 겐은 스스로 아이디어를 만들어서 제품 혁신으로 적극 반영하게 됩니다.


테라오 겐은 <그린펜>이 성공을 거두자 세월이 지나고 유행에 변하지 않는 디자인이 제품 매출 상승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기본적이면서 보편적인 디자인을 제품에 추구하게 됩니다. 미세한 디자인의 차이,기존의 상식에서 벗어난 디자인, 소비자는 선풍기에서 어떤 가치를 추구하며, 소비자는 공기 청정기에서 무엇을 얻고자 하는지 직접 발로 뛰고 다니면서 얻게 됩니다. 선풍기가 집에서 하나의 물건이 아닌 인테리어가 될 수 있으며, 집안의 분위기를 살려준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또한 선풍기는 우리에게 시원함을 주지만 안전 사고가 많이 일어난다는 것을 깨닫게 되고, 발뮤다 디자인의 가치에서 안전을 최우선하게 됩니다.


소비자들은 기존의 제품과 차별화된 제품을 원합니다. 새로운 제품은 고객이 생각하는 문제들이 해결되어 있는 제품입니다. 기존의 제품의 문제점이 곧 아이디어가 될 수 있다는 걸 테라오 겐은 깨닫게 됩니다. 아이디어를 기회로 만들어냈으며,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제품을 직접 만들어냅니다.그의 이런 노력은 5년만에 50배의 매출 성장을 이루었으며, 공기 청정기 <에어엔진>,가습기 <발뮤다 레인>,난방기 <스마트 히터> 출시로 이어지게 됩니다. 또한 그의 도전은 기존의 제품에서 새로운 제품 출시로 이어지며, 혁신과 변화를 추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