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집에 살아요 책고래마을 14
안성하 지음 / 책고래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 때 생각 납니다. 부모님이 일이 생겨서 집에 안 계실 때 저는 가까운 할머니 집에서 며칠 지내야 했습니다. 할머니께서 주신 밥과 반찬을 먹으면서, 시골에서 살아가는 재미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외삼촌 집에서 고구마, 감자를 먹었으면서 , 추운 거울 아랫목에서 사촌들과 즐겁게 지냈던 기억들이 떠올랐습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어린 시절에 대한 기억들과 요즘 아이들은 다르다는 걸 새삼 느끼게 됩니다.


설아는 남동생과 함께 할머니 집에서 지내야 합니다. 할머니 집에 도착한 설아는 사촌들은 먼저 보게 됩니다. 고모네 송이랑 민수, 큰 삼촌네 윤아랑 지수, 작은 삼촌네 유진이까지 다섯명의 사촌들이 할머니와 함께 지내고 있었으며, 설아는 할머니 집에 도착한 첫날 할머니와 함께 잠을 청하게 됩니다. 둥그런 높은 베개와 무거운 이불, 잠을 청하던 설아는 다음날 전쟁터를 방불케하는 바쁜 아침을 보게 됩니다. 사촌들은 아침부터 화장실에 줄 서 있었으며, 설아의 사정에 대해 배려하지 않습니다. 다른 아이들이 화장실을 다 써야 비로서 자기 일을 할 수 있었던 겁니다.아침을 먹는데 좋아하는 계란말이가 있지만, 설아 몫은 없었습니다. 그렇게 다음날이 찾아옵니다. 할머니를 도와준 설아는 계란말이를 많이 먹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사촌들은 계란말이를 다 먹지 않고 남겨 놓았으며, 밖으로 나갑니다. 아이들이 계란을 남겨놓고 밖에 나온 건 비가 왔기 때문이며, 설아는 찌그러진 우산을 쓰고 학교에 가야 합니다. 그제서야 설아는 사촌보다 빨리 움직이고, 빨리 행동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그렇게 다음날이 되었으며, 그날 또한 비가 옵니다.. 설아는 할머니 집에서 제일 좋은 노란 우산을 차지 하게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