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집 패턴 일본어 - 따라할수록 탄탄해지는
김미선 지음 / 소라주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창시절 제2 외국어는 일본어였다. 영어에 자신이 없어서 제2외국어로 독일어보다 일본어를 선택하였다. 일본어가 가지는 특징이 무엇인지 조금씩 알게 된다. 히라 가나(ひらがな) , 가타가나(カタカナ) 로 이루어진 일본어의 한자는 우리가 쓰는 한자와 흡사하였고, 그건 조선 말살정책의 일부였다는 사실도 역사를 통해 알게 되었다. 같은 한자어를 사용하지만, 발음만 한글로 사용하였으며, 외래어나 신조어 등등 우리말 곳곳에 일본어의 잔재가 묻어나 있다는 사실도 배웠다. 해방 이후 우리가 접한 영미권 번역 문학은 영어를 고스란히 한글로 번역한 것이 아니었고, 일본어로 번역된 영미 문학이 다시 한글로 재번역되었다. 그걸 우리는 중의역이라 부르며, 번역자 김석희님은 지금도 일본어 중의역을 하고 있다. 우리가 영어를 제대로 공부하지 못하는 것 또한 일본의 교육방식을 도입하였기 때문이다. 미워할 수 밖에 없는 일본이라는 나라, 그러나 그들을 알려면 일본을 알아야 한다. 그리고 그들이 쓰는 일본어를 알아야 한다. 출판 강국 일본이 가지는 저력, 경기 침체 속에 세계경제에서 중국에 뒤쳐지고 있지만 일본이 가지는 저력을 무시할 수 없다. 이 책을 읽게 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 책은 쉽다. 일본어와 한글이 가지는 공통점이 상당히 많다는 특징.. 히라가나, 가타가타를 배우지 않더라도, 이 책은 회화를 목적읗로 쓰여졌고, 일본어 초보에 적합한 문장이 나오고 있다. 책 제목에서 보여지듯이 일본어가 가지는 기본적인 패턴에서 점차 문장을 확장하고 있다. 평서문, 의문문 사용법, '저것은~','저것은~이에요?,'그런~','그런 ~이에요','그런 ~은 어떠세요.' 처럼 기본 패턴에서 복잡한 패턴으로 나아간다. 그 과정에서 일본어에 익숙해지고 자신감이 생길 수 있다. 언어는 반복해야 늘 수 있다. 조금씩 자신이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일본어에 관심을 가지고, 조금씩 실력을 키워보자. 책에 나오는 정중에 긍정 표현,정중체 부정 표현,3그룹 동사..  일본어 대화체, 우리가 배운 한글과 흡사한 구조를 가진 일본어이기 때문에 일본어 단어를 많이 뱌워 나가면 일본어에 자신감이 생길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