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마음 중학수학 3 - 상 아빠마음 중학수학
이진수 지음 / 해드림출판사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중학교 3학년 수학책이다. 저자는 딸을 가르치는 아빠들을 위한 수학책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 책을 공부하면 낚였다는 걸 깨닫게 된다. 다른 수학문제집과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는다. 중학교 3학년 자녀들이 있다면 수학 공부에 자신없는 아이들을 위해 조급근 쉽게 수학에 접근할 수 있고, 개념 이해를 도와주고 있다는 점이 이 책의 특징이다..


수학이라는 학문에 대해서 생각해 보게 된다. 논리적인 학문이며, 어려운 수학... 수포자가 등장하고 있는 이유는 무얼까 생각하게 된다. 논리를 필요로 하는 수학이지만, 중학교에서 요구하는 수학적 지식은 논리보다 수에 대한 감각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논리에 갇혀서 청소년들이 수학에 질리게 하는데, 수학에 익숙해지기 위해서,잘 하기 위해서는 제일 먼저 해야하는 건 숫자에 대한 감이다. 문제 하나를 풀 때 숫자에 대한 감이 있다면 문제를 어떻게 풀어야 하는지 감이 온다. 또한 어려운 문제가 나타나도 당황하지 않게 된다. 수학에 쉽게 접근한다는 생각 자체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자신의 실력을 키워야 수학에 쉽게 다가가는 것이지, 여러운 수학을 쉽게 접근한다고 해서 어려운 수학이 갑자기 쉬워지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개념과 논리. 이 두가지는 수학의 핵심이다. 수학은 쉬운 개념에서 어려운 개념으로 나아가는 학문이며, 쉬운 개념을 놓치게 되면, 어려운 문제에 접근조차 할 수 없다. 누군가는 쉽게 이해하고 문제 풀이를 쉽게 하는 건 그 학생이 수학의 기본 개념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으며, 쉬운 수학 문제에서 어려운 수학문제로 바뀌는 과정을 무난하게 지나갈 수 있다. 이 책은 중학교 3학년 수학 문제집이며, 제곱근, 이차 방정식, 2차 함수를 다루고 있다. 2차 방정식에 대한 정확한 개념이 없다면 , 응용문제를 풀수 없는 건 당연하며, 문제에 대한 이해도 사라지게 된다. 주어진 문제를 2차 방정식으로 바꾸는 방법조차 할 수가 없게 된다. 그것이 수포자를 양산하는 이유가 된다. 2차 방정식을 정확하게 이해 한다면 2차 함수를 공부하더라도 큰 어려움이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