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해자 - 상 북스토리 재팬 클래식 플러스 8
오쿠다 히데오 지음, 김해용 옮김 / 북스토리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소설에는 세사람이 등장하고 있다. 혼조 서에 일하는 형사 구노 가오루, 일반 가정주부이면서 스마일 마트에서 아르바이트로 용돈을 버는 오이카와 교코, 그리고 불량학생 와타나베 유스케이다. 서로 각자 자기 나름대로 현실에 주어진데로 살아가는 세사람은 서로 교차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만들어진다. 세상 속에 주어진 어떤 사건들은 그렇게 서로를 엉키게 만들고 우리는 의도치 않게 서로 안면도 없는 사람과 만날 수밖에 없다. 작가 오쿠다 히데오는 그런 인간 세상을 말하고 있으며, 그들은 우리가 만들어 놓은 원칙들을 어떤 방식으로 지키는지, 그리고 어떻게 어기는지 보여주고 있다.


구노 가오루에게는 아내가 있었다. 대학교 검도부 에이스였던 구노 가오루는 사나에와 결혼 후 행복한 삶을 살고 싶었다. 교사 사나에와 경찰 구노, 서로 다른 일을 하고 있지만, 두 사람이 살아가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는 상황, 하지만 사나에는 어머니를 태우고 운전하는 도중에 교통사고를 당하고, 장모님은 구사일생을 살아 남았으며, 아내는 그 자리에서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외동딸 사나에가 죽고 혼자 남았던 장모에게 구노는 자주 찾아 뵙고 있었으며, 아들처럼 살아왔다. 구노는 사나에게 죽은 뒤 7년째 재혼하지 않으면서 혼자 묵묵히 자신의 일만 하고 살았다. 하지만 세상은 그렇게 호락호락 하지 않았다. 구노를 건드리는 같은 경찰서 소속 하나무라와 하나무라가 좋아하는 여자 미호 , 두 사람 사이에 엮이게 된 구노는 하나무라를 감시하고 있었다. 복무 규정위반 사항으로 인해 어떨 수 없이 하나무라 주변에서 그의 행동 하나 하나 추적하는 가운데 , 불량 학생 일명 똘마니라 부르는 외타나베 유스케가 찾아왔다. 유스케가 구노에게 요구한 건 돈이다. 싸구려 옷을 입고 있는 구노를 일반 평회사원으로 보았고, 그에게 시비를 걸었던 유스케는 구노에게 잘못 걸려 들었던 것이다. 구노는 그런 유스케를 귀찮은 듯 쳐다보았으며, 얼굴에 멍이 들 정도로 때렸던 거다. 두모의 정당방위에 대해서 겁에 질려 있었으며 퇴학 위기에 처해진 유스케, 하나무라는 멍이 든 유스케를 활용하게 된다. 구노를 피해자가 나닌 가해자로 만들어 버렸으며, 유스케는 자신의 폭행 사실을 혼조서에 알렸다. 구노와 하나무라의 입장이 유스케로 인해 바꿔 버렸다. 미호의 마음이 구노에게 향하고 있는 걸 알고 있었던 하나무라에게 유스케는 구노를 잡을 수 있는 먹잇감이 되었다.


스마일 마트에 일하는 교쿄의 삶을 들여다 보게 된다. 남편 요시카와 시게노리는 하이텍스 경리과장이지만 결혼후 남편은 돈을 아내에게 준 적이 없다. 스스로 돈을 벌어야 했던 교코. 어느날 남편이 다니는 회사 하이텍스에 일어난 방화사건..그 날 시게노리는 당직이었으며, 방화 사건은 구노가 수사하게 되었다. 피해자였던 시게노리, 처음엔 단순 화재이거나 야쿠자에 의한 보복 방화 사건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구노는 시게노리를 의심하고 있었다. 당직을 갑자기 바꾼 것, 회계감사가 코앞에 있었던 점들, 그 하나 하나 의심갈 수 밖에 없었으며, 구노는 고쿄의 주변에서 시게노리의 행동을 추적하게 된다. 평소 작은 부정을 저지렀던 시게노리에 대해 크게 의심하지 않았던 교코이지만, 구노가 자신의 주변에서 남편을 의심하는 질문들을 하면서 교코의 생각도 조금씩 바뀌게 된다. 병원에 있는 남편의 과거의 행동 하나 하나 기억하게 되고, 그로 인해 혹시 남편이 피해자가 아닐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회사 관계자들이 교코를 찾아왔다.

이 소설은 그렇게 세 사람이 서로 다른 삶을 살아가는 듯 보이지만 비슷하다는 걸 알 수 있다. 돈에서 벗어날 수 없는 삶. 시게노리가 의심받는 이유도 회사의 돈과 관련되어 있다. 구노 형사가 일을 하는 것도 돈이며, 유스케가 불량학생이 되었던 것도 돈이다. 미호가 혼자 사는 구노를 좋아하게 되자, 하나무라는 돈과 유스케를 이용해 구노를 엮으려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