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개인주의자 선언 - 판사 문유석의 일상유감
문유석 지음 / 문학동네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기 전 먼저 알게 된 책이 <미스 함부라비>였다. 언제 읽을지 모르지만 일고 싶은 책이면서 궁금한 책. 판사 문유석 님의 다른 저서가 갑자기 궁금해졌다. 그래서 읽게 된 것이 <개인주의자 선언> 이다. 이 책은 우리 사회의 문제점에 대해 법조계에 몸담고 있는 문유석 판사의 시선으로 사회적인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으며, 지금보다 조금 더 나은 사회로 가기 위한 하나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어쩌면 판사라는 위치는 우리가 경험할 수 없는 직위이기에 그의 생각과 그의 가치관에 더 호기심을 느낀 것 같다.


대한민국 사회에서 숨어있는 경쟁 사회의 민낯. 그 민낯은 우리를 힘들게 만들고 있다. 수직적인 사회 구조에서 서열에 따라 전해지는 우리들의 모습은 1등도 꼴지도 불행으로 나아간다. 그건 인천지법 부장판사로 재임하는 문유석님 또한 마찬가지이다. 지방법원 부장판사 하면 마냥 좋을 것 같지만 그 안에 보여지는 서열과 승진..지방법원 부장 판사들은 고등법원 부장판사가 되기 위해 일년 365일을 월화수목금금금으로 살아가고 있으며, 그들 또한 직업병을 안고 살아간다. 우리 사회에서 명예라는 것과 직위에 대한 집착,지방법원 부장판사나 고등법원 부장판사나 월급차이는 크게 차이나지 않지만 그 안에 처우는 큰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저자는 우리 사회를 집단주의 사회라 부른다. 물론 그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여기서 우리는 개인보다 집단을 우선하며, 군대의 서열 구조가 사회에 고스란히 비치고 있다. 회식에 불참하거나, 사회에서 싫다거나 거부한다는 건 불이익을 스스로 감내한다는 거나 마찬가지이다. 어쩌면 우리 사회가 그렇게 흘러왔는지도. 말로만 개혁과 혁신을 외치면서 그 안에서 자신의 밥그릇 챙기기에 열을 올리고 있으며, 집단주의적인 이기주의가 고스란히 내비치고 있다. 때로는 우리 사회에 '모난 돌이 정 맞는다.' 라는 속담이 가지는 건 둥글둥글하게 살면서, 사회의 규칙에 따라 가는 것이 정답이라고 생각한 건 아닐런지, 저자는 마왕 신해철의 돌출행위와 가치관이 바로 합리적인 개인주의자이며, 자유론자라 말하고 있다. 저자는 마왕 신해철을 지지한다.


사회 속에 보이는 우리 사회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 사회는 미국 사회 나름대로 규칙이 있으며, 북유럽 또한 마찬가지이다. 우리는 우리 정서에 맞게 개선할 생각을 하지 않으며, 다른 나라의 정치제도나 사회의 모습을 고스란히 가져 오려는 욕심을 가진다. 하지만 결코 그들의 정치가 우리 것으로 가져 올 수 없다는 걸 책에는 말하고 있다. 그건 그들의 규칙은 그들의 상황에 따라 구성원들이 스스로 만들어 간 것이다. 북유럽의 복지 체계, 미국의 총기가 통용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미국에서 총기가 허용되는 건 넓은 땅덩어리와 경찰들의 치안이 자신의 목숨을 보장해 주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처럼 촘촘히 사람이 사는 곳과 띄엄띄엄 사람이 살아가는 미국과는 현실적인 제반 요건이 다르다는 걸 알 수 있다. 중요한 건 우리 사회에 보이지 않는 갈등과 사회적인 문제들을 제거할 수 있는 것이다. 거창한 개혁이 아닌 지금 당장 해결할 수 있는 것들부터 시행하는 것, 저자의 생각에는 남에게 피해 주지 않으면서 자신의 자유를 추구하는 합리적인 개인주의자로 나아간다면 지금 우리가 보이고 있는 갈등이 어느정도 해소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하고 있었다. 지금 우리 사회의 모습은 집단주의자에서 개인주의자로 이행되는 과도기는 아닐런지, 그걸 이 책을 통해서 알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