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의 빅뱅 - 전 세계를 겨냥한 미국주의의 대폭발
이성민 지음 / 미래지식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기전 미국 대통령 선거 당시 , 몇가지가 궁금했다. 그건 미국 FBI가 힐러리 클린턴 이메일 재수사와 러시아의 미국 선거 개입와 해킹문제, 그들은 왜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는 걸 원하지 않았는가였다. 또한 미국 언론의 모습을 통해 우리 언론의 행태와 비교해 보았으며, 언론에 놀아난 대한민국 국민과 언론에 놀아나지 않은 미국 국민들의 모습을 보면서 한 나라의 대통령은 그 나라 국민의 수준에 의해 결정된다는 그 말이 전혀 틀리지 않다는 것을 확인하게 된다. 언론과 미국의 엘리트 계층은 힐러리를 지지 하고 있지만, 미국 국민들, 그중에서 주류라 할수 있는 미국 백인들은 트럼프를 지지하였으며, 언론은 트럼프의 선거유세를 축소하였고, 힐러리의 선거유세에 대해 과장된 모습을 보여줬다.

이렇게 수많은 공격과 비난을 가지고 있었던 트럼프의 선거유세와 행보, 이 책에는 트럼프가 선거 유세 직전 쓴 <불구가 된 미국>을 바탕으로 미국 내에서 보이는 트럼프 현상의 실체가 무엇인지 짚어나가고 잇으며, 왜 미국인은 트럼프를 선택하였고, 힐러리를 지지 하지 않았는가 그 이유를 확인하게 된다. 4년뒤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70이 넘은 힐러리와 샌더스가 아닌 오바마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로 나올 가능성을 비추고 있다. 대한민국 국민이나 미국 국민이나 첫번째는 경제라는 사실이며, 경제를 살릴 수 있느냐 없느냐가 대통령 선택의 기준이 된다는 건 미국이나 대한민국이나 별반 차이가 없다.

미국대통령으로 트럼프가 되고 나서 긴장하는 나라는 러시아와 멕시코, 북한, 중동이다. 트럼프가 선거 유세 기간 동안 언급했던 공약들이 모두 실현되지 않더라도, 다른 방법을 통해 미국 우선주의를 선택할 것이며, 중국의 정치,경제,문화 팽창을 저지하는 것이 트럼프의 정책의 기준이 된다. 그건 중국에 머물러 있는 공장과 금융이 다시 미국으로 돌아오도록 정책을 바꿀 것이며, 오바마 케어와 오바마의 흔적을 지우는데 열중하게 된다. 미국이 왜 한반도에 사드를 배치하려 하는지, 중국이 사드 배치에 대해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는지 이 책을 통해 짐작하게 된다. 그건 사드 그 자체가 북한과 중국을 함께 견제하기 위한 도구이며, 북한의 도발이 있을 경우 바로 북한의 지도자 김정은이 머물고 있는 평양을 그대로 칠거라는 군사적 계획이 있다. 이 대목을 보면서 과거 이라크 걸프전이 생각났으며, 미국 CNN을 통해서 생방송으로 흘러나왔던 미국 군인의 모습이 어쩌면 평양에 고스란히 나타날 개연성이 충분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트럼프의 멕시코 정책. 미국 내에 있는 1000만 불법이민자를 추방함으로서 미국에 도움이 되는 합법적인 이민자를 적극 받아들이겠다는 계산이 있다. 미국 경제에 도움이 되는 이민자를 우선하고, 불법 이민자 추방정책과 그들을 지원하는 세금을 회수하겠다는 계산이 깔려있다.멕시코 정부가 두 나라 사이에 장벽을 만들지 않을 시에는 미국이 러시아를 제재 했던 방식을 그대로 멕시코에 적용할 가능성이 있으며, 멕시코의 입장에선 울며 겨자 먹기로 트럼프의 요구조건을 수용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다. 중동 문제는 바로 이스라엘을 이용한 중동 질서의 안정이다. 이스라엘이 가지고 있는 자체 군사력은 대한민국보다 높으며, 이스라엘이 그동안 네차례의 중동 전쟁을 모두 승리를 이끌었던 것처럼, 미국의 후방 지원을 바탕으로, 이란과 이라크를 견제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잠재적 위험을 가진 IS 를 먼저 제거할 거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런 과정에서 유럽 연합이야기가 눈길이 간다. 영국의 유럽 연합 탈퇴 문제는 2017년 프랑스 선거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커졌으며, 프랑스의 유럽 연합 탈퇴가능성이 엿보인다. 영국에 이어 프랑스 마저 유럽 연합 탈퇴가 현실이 되면, 다른 유럽 국가들 마저 유럽 연합의 존재 가능성에 대해 회의감을 가질 가능성이 크며, 유럽 연합은 1993년 창립 이후 가장 큰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그건 그동안 유럽 연합은 독일 우선주의였으며, 유럽 연합이 가지는 한계가 뚜렷하게 보이기 때문이다.유럽 연합의 붕괴 이후 중국과 미국 두 나라의 역학관계에 관심가질 수 밖에 없다.

이렇게 미국인이 트럼프를 선택한 이유는 경제회복과 중국에 대한 위험 때문이다. 오바마 행정부가 들어섬으로서 오바마의 외교 정책과 국제관계는 미국이 원하는데로 움직이지 않았고, 중국의 팽창을 가속화 했다. 이런 현상이 20년동안 지속된다면, 세계 경제 패권은 미국이 아닌 중국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커지며,그 과정에서 북한이 붕괴된다면 , 우리는 미국과 우호관계를 버리고 중국과 우호관계를 형성할 가능성이 크다. 그건 그동안 중국 사대 주의였던 조선의 모습을 보면서 알수 있으며, 미국은 우리나라를 중화문화권으로 바라보고 있다. 세계경제의 주도권이 중국으로 가게 되면, 동아시아에서 미국의 입지는 더 좁아지게 된다.

이렇게 트럼프 대통령의 현재 상황. 트럼프가 미국인의 기대에 부응하게 된다면, 트럼프는 연임에 성공할 가능성이 크고, 8년간의 임기를 다 채우게 된다. 그 8년간의 기간 동안 한반도에 대해 저자는 한반도 통일이 현실이 될 거라고 말한다. 만약 통일이 되고, 세계의 주도권을 미국에서 중국으로 옮겨간다면 우리의 입장 또한 돌아설 가능성이 크다. 현재 시진핑 체제가 보여주고 있는 대국굴기와 일대일로, 육상 실크로드와 해상 실크로드가 현실이 된다면,그동안 꿈꾸었던 것,중국을 중심으로 아시아, 아프리카가 연결될 가능성이 커지며, 마지막 한가지 북한의 정권이 붕괴된다면, 세계 경제의 주도권은 중국이 될 가능성이 현실이 된다. 결국 그런 위기감을 느낀 미국인들이 트럼프를 뽑았으며, 트럼프는 미국을 우선하는 정책들을 만들어 가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