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능한 상사 무능한 상사 뭐가 다를까 2
무로이 도시오 지음, 정지영 옮김, 이혜숙 감수 / 스타리치북스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 사람과 일본 사람은 나누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 좋다 싫다,나쁘다,괜찮다.옳다,그르다...등등등...이런 모습은 내 편 아니면 적이라는 그런 고정관념을 만들어내며, 이 책 또한 그런 걸 느낄 수 있다.

유능한 사람과 무능한 사람의 차이.그건 바로 목표를 이룰 가능성의 차이이며, 직원들과 얼마나 친밀한가로 알 수 있다. 너무 멀리 떨어져 있지 않으면서, 일정 거리를 유지 하는 것,신뢰를 갖춘 상사가 바로 유능한 상사의 모습이다.  항상 일에 바쁜 상사는 무능한 상사에 해당되며, 항상 바쁘기 때문에 직원들이 무언가 물어볼 떄 제때 해결해 주지 못하고, 그것이 생산력 저하로 이어지게 된다. 멀리서 보기에는 그 상사는 열심히 하는 걸로 보이지만 실제 직장 안에서 보면 답답할 수 밖에 없다. 상사의 노하우와 경험을 얻고자 하지만 항상 바쁘기 때문에 물어몰 수 없으며, 서로간의 신뢰는 하락할 수 밖에 없다.

우유부단한 상사, 말이 많은 상사,비밀이 많은 상사는 무능한 상사라고 한다. 그건 실제 행동하지 않고 지시만 내리는 상사의 모습이며, 책임지지 않으려 하기 때문이다. 직원으로서는 일을 열심히 하고 싶어도 제때 할 수 없으며, 일이 빨리 빨리 진행되지 않는다. 반면,일관성 있으며,행동을 먼저 보여주면서 답변이 빠른 상사는 유능한 상사이다. 모든 것 혼자서 끌어않지 않고 직원들과 협력하면서,일을 빨리 빨리 처리하게 된다. 물론 직원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상사가 먼저 알아채고 해결할 수 있다. 그건 상사와 직원 사이의 신뢰와 친밀감이 있어야 가능하며, 유능한 상사는 자신의 모습을 솔직하게 드러내고,자신의 바보스러운 모습조차 직원들에게 보여줌으로서 인간미를 느끼게 된다.

유능한 살사는 이렇고 무능한 상사는 이렇다고 딱 무우 자르듯 단정 지을 수는 없다. 일의 특성상 다른 방식을 선택할 수도 있으며, 유능한 상사라도 책에 언급되어 있는 무능한 상사의 모습을 보여줄 수도 있다. 여기서 중요한 건 유능한 상사는 직원과 함께 한다는 것이며, 생산성과 목표 달성에 노력한다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