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촌자본주의 - 바다에서 자본주의의 대안을 찾다
이노우에 교스케.NHK「어촌」 취재팀 지음, 김영주 옮김 / 동아시아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제목만으로는 이 책에 어떤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는지 알수 없다. 하지만 이 책의 원본을 보면 어느정도 감이 오게 된다. 바로 인간과 자연의 공생이다. 지구를 바탕으로 살아가는 인간은 지구의 자원을 무분별하게 사용하고 있고,소비하고 있다. 특히 바다가 점점 더 황폐화되고 있는 이유는 바다에 쓰레기를 버리거나 폐수를 바다로 흘려 보내는 등, 인간에 의한 바다 오염에 있다.  과거 태안 앞바다에서 보았듯이 기름을 싣고 다니는 배는 언제 어디서나 대형사고가 터질 수 있는 이유가 된다.바다를 이용해서 살아가는 방법은 무엇인지,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책에서 말하는 적조 현상에 대해서 그 모습이 우리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다. 바다 뿐 아니라 4대강 유역에서 보여지는 적조 현상들, 우리는 환경을 훼손하면서도 이 문제를 해결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 책에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굴 뗏목을 말하고 있으며, 굴이 가지는 자연정화 능력을 이용하여 적조 문제를 해결하게 된다.또한 굴 뗏목을 설치하면서 생기는 여러가지 현상들을 알 수 있으며, 굴 뗏목 주변에 모여드는 물고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다시 말해 굴뗏목은 자연 정화 능력 뿐 아니라 바다 생태계를 변화시키는 역할을 도맡아 하는 것이다.다.


책을 읽으면서 일본의 모습이 우리에게 적용될 수 있을까 생각하게 된다. 바다 속에 자라는 바다풀 잘피..그 잘피를 이용한다면 , 기존의 질소 비료를 대체할 수가 있다.잘피를 실제 이용하기 위해서는 염분을 빼는 작업이 필요하며, 그 과정을 지나면 비료로 사용할 수가 있다. 그것이 바로 자연을 이용하고 사는 인간이 다시 그것을 자연으로 되돌리는 방법이다.


<어촌 자본주의>는 모타니 고스케의 <숲에서 자본주의를 껴안다 >에서 영감을 얻어 그 방향을 어촌으로 돌린 것이다. 물론 우리말로 어촌이라 부르지만 일본어로 里海 라 부으며, 마을 어장이라는 뜻으로 풀이 된다.그건 숲과 공생하며 살아가는 것처럼, 바다와 공생하며 살아가는 방법이 무엇인지 답을 찾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