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무보트를 타고 상어 잡는 법 - 거대한 그린란드상어를 잡기 위해 1년간 북대서양을 표류한 두 남자 이야기
모르텐 스트뢰크스네스 지음, 배명자 옮김 / 북라이프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은 특이한 성향을 가지는 사람이 종종 있다. 남들이 하지 않는 것에 도전하고 그 안에서 의미를 찾으려고 한다. 특히 위험하고 공포스러울수록 더 짜릿함을 느끼고, 실패하더라도 재도전할려고 하는 사람도 있다. 물론 어떤 도전은 실패가 죽음인 그런 도전이 있는데, 바로 높은 고층 건물에 기다란 줄을 매달고 그 위를 걷는 사람이다. 그 사람은 자신만이 느끼는 그런 아찔한 도전은 그 누구도 시도할 수 없기에 사람들이 더 관심을 가지고 지켜 보는 것 같다. 이 책을 쓴 두사람 또한 모험을 즐기는 사람으로 고무보트 하나에 의지해 그린란드 상어를 잡으러 간다. 

그린란드 상어를 잡으러 가는 것. 그린란드 상어는 지방과 피에 독이 있으며, 심해를 떠돌아 다니는 육식 상어이다. 심해어로서 눈이 퇴화되었으며 상어가 가지는 특유한 후각에 의지해 먹잇감을 찾아 다니는데, 바다에 사는 고등 생물이 바로 그린란드 상어의 표적이 되며, 주변에 자신의 먹이가 되는 것을 놓치지 않는다. 2015년 저자와 아티스트 휴고가 떠나는 그린란드 상어 여행..그들이 그린란드 상어를 잡으려는 건 오래전 그린란드 상어에 관한 책을 읽었기 때문이다. 800kg 이 되는 그린란드 상어를 낚시로 잡았다는 스웨덴인의 이야기와 덴마크인..그들의 이야기는 그린란드 상어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키기에 충분하였으며, 그린란드 상어가 가지는 매력에 푸욱 빠지는 이유가 된다. 대한민국이 아닌 노르웨이에 살았기에 그들은 육지가 아닌 바다에 더 익숙했으며, 그들이 가라난 환경도 느낄 수 있다. 우리가 높은 산에 정복하는데 눈길이 간다면 그들은 저 깊숙한 바다에 눈길이 가는 건 어쩌면 당연한 것이다. 

이 책을 읽는다면 깊은 심해 바닷가에 사는 생물들에 대해서 호기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 높은 수압을 견디며 살아가는 생물들은 무엇을 먹고 살아가는지, 그린란드 상어가 가지는 매력, 극한 생존이 그들의 존재이유가 된다. 먹지 않으면 먹힐 수 잇다는 것, 그것이 그린란드 상어가 살아가는 이유였다. 


지구에 바다가 모두 사라진다면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진다. 특히 미지의 세계인 마리아나 해구... 1만 미터 깊이의 그곳엔 어떤 생물이 살고 있는지 알고 싶어지며, 우리의 과학 기술은 여전히 그곳에 가까이 할 수 없다는 것이 아쉬울 뿐이다. 빛이 통과하지 않는 곳에 살아가는 생물들은 어떻게 생존하는 것일까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느끼는 에세이였으며, 바다라는 곳에 대해 조금 더 가까이 하고 싶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