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비밀인데… 풀빛 그림아이 57
강소연 글, 크리스토퍼 와이엔트 그림, 김경연 옮김 / 풀빛 / 2016년 8월
평점 :
품절


이 책은 어린이 그림책입니다. 이제 처음 한글을 배우는 4세~7세에 적합한 책이며, 아이가 갖추어야할 지혜와 용기를 이 책을 통해서 배울 수 있습니다. 그림 동화 속에 등장하는 개구리가 가지고 있는 비밀은 바로 개구리의 약점입니다. 그것도 가장 치명적인 약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물과 육지 위에 살아야 하는 개구리가 물을 무서워 한다는 것입니다. 그건 사실 생존이 달려 잇는 비밀입니다. 여기서 개구리가 물을 무서워 한 것은 올챙이 시절부터였습니다. 물을 무서워했기 때문에 물 근처에 가지 않았던 개구리. 그동안 어떻게 살아왔냐구여..물이 없는 곳으로 요리조리 잘 피해 다녔고 빠져 나왔으며 그동안 힘들었지만 용케 잘 버텨왔습니다. 물론 책에는 아이의 수준에 맞게 재미있게 그려냅니다. 두꺼비 닮은 수영 코치가 등장하며, 개구리는 의사진단서를 끊어서 수영을 배우지 않습니다. 비를 맞지 않기 위해서 우산을 쓰고 다녔으며, 물을 꼭 건너야 할 땐 학의 긴다리를 꽉 붙잡고 건넜습니다. 그렇게 개구리는 여느 개구리처럼 헤엄치고 싶었지만 그럴 수 없었고, 물을 무서워 하지 않는 방법을 찾게 됩니다. 그건 혼자서 비밀로 간직하지 말고 부모님께 말하는 것입니다. 물론 개구리는 빙빙 돌려서 말할 수 밖에 없었지만, 용기를 내었고 부모님께 말하였습니다. 그런데 부모님은 개구리가 물을 무서워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이며, 개구리가 물을 무서워 하지 않도록 헤엄치는 방법을 알려 주었으며, 친구들과 함께 물에 풍덩 뛰어들 수 있게 됩니다. 사람은 누구나 한가지씩 비밀은 가지고 있습니다. 내가 무서워 하는 것, 못하는 것, 잘하지 못하는 걸 누군가에게 말하지 못하고 살아갑니다. 나의 비밀을 누군가에에 말하게 되면 그 사람이 나를 괴롭힐 것 같고 나를 무시할 거라는 생각에 비밀을 감추고 살아가며, 그것을 말하지 못하고 살아갑니다. 여기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용기입니다. 용기를 가지지 못하면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게 됩니다. 내 마음 속에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언제나 열려 있는데 나 스스로 그걸 닫아 버리며 살아갑니다. 내 안의 약점과 비밀을 드러내면 가까운 사람들이 응원해 주고 도와준다는 걸 깨닫게 해주는 동화책이 바로 이 책이 담고 있는 지혜와 용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