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너를 사랑하는가
수전 젠켈 지음, 정지현 옮김 / 심야책방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트로 채워진 빨간 표지가 인상적이다. 사랑이란 무얼까. 서로 사랑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것. 그리고 서로 생각하고 챙겨주는 것이 사랑의 기본이 아닐까. 하지만 서로 사랑하면서 그 기본조차 챙기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서로가 사랑한다 말하면서 어떤 문제에 대해 그것도 이해해 주지 않는다고 타박하고, 서로의 말한마디에 서운해 하는 모습들..그런 모습들은 진정한 사랑은 아니라는 생각하게 된다. 



사랑에 관한 아홉가지 이야기들. 한장 한장 넘겨가면서 하나 하나 채워간다면 이 책의 의미를 알게 된다. 서로가 놓치고 있었던 것들. 당연하다고 생각헸던 것들을 이 책은 끄집에 내게 만들어준다. 서로의 성격, 서로의 장점과 단점들.. 두사람이 가지고 있는 추억들 조차 끄집어 낼 수 있으며, 그것이 서로가 함께 할 수 있는 이유가 될 것이다.











한장 한장 채워 가면서 피식 웃게 만드는 질문도 있었고, 기억이 나지 않는 질문도 있었다. 사생활이 잘 드러나자 않는 것들을 골라서 써내려 갔으며, 그안에 서로 다른 점도 발견할 수 있었다.신뢰와 공감,유머감각,소통과 배려..그 하나 놓치기 아까운 사랑에 관한 단어이며, 빠트릴 수가 없었다. 열가지에 대해 우선순위를 매긴다는 것 자체가 웃길 수가 있다. 나만의 홈페이지에서 .com 이 아닌 pe.kr 을 쓴 것은 바로 pe.kr이 가지는 도메인의 특성이 있기 때문이다. 둘만이 공유하고 싶은 홈페이지...남들이 보더라도 너무 깊이 알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그것이 바로 내가 생각하는 홈페이지 도메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