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선자들 헬렌 그레이스 시리즈
M. J. 알리지 지음, 유혜인 옮김 / 북플라자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니미니-위선자들-인형의 집으로 이어지는 M.J. 알리지의 헬렌시리즈의 두번째 이야기.. 이니미니와 인형의 집을 먼저 읽고 위선자를 읽게 되었다. 이니미니에서 충격적인 반전.. 위선자들 또한 이니미니의 연장선이라 할 수 있으며, 어떤 연쇄 살인자의 범인을 쫒는 과정에서 헬렌그레이스의 고뇌를 엿볼 수 있다. 그건 헬렌의 언니에 대한 과거의 기억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 소설에서 눈여겨 볼 건 햄프셔 경찰청 소속 형사 헬렌 그레이스와 그의 상사인 세리 하우드 총경,그리고 헬렌 주변에 얼쩡거리면서 헬렌의 수사를 방해하는 사우샘프턴 이브닝 뉴스 기자 에밀리아 개라니타 기자.. 이들은 모두 헬렌 그리이스라는 유능한 형사를 주변에서 그녀로 인하여 밥벌이를 하고 있으며, 헬렌을 괴롭힘으로서 헬렌을 돋보이게 만들고 있다. 또한 헬렌 주변에 일어나는 연쇄살인을 자세히 보면 우리 사회 시스템이 그것을 만들어 가고 있다는 걸 M.J.알리지의 소설에서 깨닫게 된다. 


에일린의 남편 앨런 매튜스의 죽음, 그는 지역사회에서 자선 모금에 적극적이고, 사회에서 존경받고 있으며, 지역사회에 많은 도움을 주는 인물이다. 하지만 그가 공업단지 폐가에서 누군가에 의해 잔인하게 죽어 있는채 발견되면서, 그의 감추어진 비도덕적인 행적들이 속속 드러나게 된다. 물론 그 비밀들은 헬렌 뿐 아니라 게라니타 기자의 눈에도 들어갔으며, 게라니타는 그것이 특종인지 아닌지 특종이라면 신문기사 일면지에 실을 가치가 있는지 갸늠하고 있으며,특종을 내보냄으로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그렇게 연쇄적으로 살인 사건이 일어나는데, 드디어 게라니타에게 있어서 딱 좋은 뉴스거리가 등장하였으며, 게라니타는 '심장을 빼앗은 창녀'라는 제목을 붙인 헤드라인 기사를 내보내고 내심 흐뭇해 하고 있다. 그건 게라니타에게 있어서 피해자의 유가족보다 자신의 기자로서의 입지가 더 중요했으며, 국민들의 알 권리를 핑개삼아 피해자 유가족에게 두번 상처를 주고 있었다.그렇게 이 소설 속에서 일어난 연쇄 살인 피해자의 공통점은 사회에서 존경 받는 인물이지만, 그 뒷모습은 그렇지 않으며, 그들의 약점을 이용한 범죄였다. 가해자는 자신이 그들을 죽임으로서 그들의 숨겨진 비밀을 세상 속에 드러냄으로서 자신이 가진 상처를 위로 받고 싶어했다. 


그렇게 거짓말과 거짓말의 연속 선상에서 헬렌은 사실만 추려내야 했으며, 자신에게 아무런 도움이 안 되는 존재 하우드 총경을 견제해야만 하였다. 그렇게 범인은 우리가 예상하지 않는 곳에 존재하며, 그 범인을 찾는데 있어서 그들이 사용하는 SNS 공간에서 그들의 숨겨진 행적을 찾음으로서 범인의 윤곽이 드러난다. 물론 범인은 우리가 예상하지 못하는 의외의 인물이며, 그 범인은 정서적으로 ㅁ불안하며, 사회에 대한 피해 의식을 가지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