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나는 혼자 스페인을 걷고 싶다 - 먹고 마시고 걷는 36일간의 자유
오노 미유키 지음, 이혜령 옮김 / 오브제(다산북스)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에 관한 책입니다. 기옥교 성지로 알려져 있는 산티아고는 11세기부터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이 찾아왔습니다. 지금은 기독교인이 아니더라도 한 번은 가보고 싶은 곳이며, 실제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때로는 산페르민 축제,성 야고보 축제,산후안 축제 기간과 맞물려 순례를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저자 오노 미유키도 이곳 산티아고에 세번 찾아왔습니다. 한 번도 아닌 세번을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까요..그건 낯설음과 마주하기 위해서 입니다. 800km 의 길은 항상 똑같지만 가는 여정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중간에 길을 잃을 수도 있고 다른 사람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곳에는 다양한 국적의 사람을 만날 수 있기에 같은 곳이라도 항상 느낌은 달라집니다. 물론 자신과 같은 페이스로 순례를 하는 사람과 친해질 수 있습니다. 


산티아고 800km의 길.. 이곳을 다녀온다고 해서 나의 인생이 달라질까요..그건 그렇지 않습니다. 항상 똑같은 생활습관 데로 살아가는 우리들은 산티아고를 다녀왔다고 해서 동전 바꾸듯이 달라지지는 않습니다. 다만 일상에서의 작은 변화는 있을 것입니다. 매 순간 감사함을 느끼고 살아가는 것,어떤 것을 선택하며 후회하는 삶보다는 지금 현재 선택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고마움을 느낄 것입니다. 


저는 이 책을 실제 다녀가고 싶다는 마음으로 읽었습니다., 저자가 세번 다녀온길.. 내가 간다면 무엇을 조심해야 할까 생각했습니다. 그건 바로 산티아고 순례를 위한 경비와 발의 물집입니다. 30일간 걸리는 여정이기에 발의 물집은 항상 조심할 수 밖에 없습니다. 내 발에 맞는 쿠션 좋은 신발을 신고, 등산용 폴대를 소지 하는 것..짐은 최대한 적게 준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항상 언제나 처음은 조심스럽습니다. 산티아고에 대한 낯설음은 처음 간다면 조심조심  느긋하게 경치도 보고 지나가고 싶습니다. 하루 20km~30km 천천히 걸으면서 세상을 바라보고 지나 가고 싶습니다. 그러고 두번째 산티아고에 간다면, 저는 달리고 싶습니다. 하루 40km 매일 거리를 정해놓고 달리는 기분.. 대한민국에서 달리는 것과는 새로운 느낌을 가질 것입니다. 책에는 산티아고 순례길의 가장 힘든 코스 피레네 산맥이 나오는데, 그까이꺼 그냥 넘어갈 수 있습니다. 물론 자칫 깨질 수도 있겠지요.. 
항상 마음속에 품고 있는 산티아고 순례길..그곳에서 특별한 것을 얻지 못하더라도..익숙한 일상에서 벗어난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질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