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합격생 공부법 - 100문 100톡
서울대 합격생 20인 지음 / 꿈결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부를 잘하는 사람들은 서울대학교에 가고 싶어한다. 학교에서 상위 5퍼센트에 있는 아이들의 부모님은 혹시 내 아이가 서울대 갈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을 품고 있다. 이렇게 서울대를 목표로 하는 학생들은 실제 서울대에 다니는 선배들의 공부 노하우가 궁금할 수 밖에 없다.. 


책에는 서울대 재학생 20명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으며 서울대를 꿈꾸는 아이들이 가장 알고 싶어하는 100가지 질문들이 있다. 그 질문들은 국어,영어,수학은 어떻게 공부하는지,잠을 충분히 자면서 공부를 할 수 있는지, 취미는 어떤 걸 가지고 있는지가 궁금하였으며, 과학고나 자사고와 같은 좋은 고등학교에 가는 것이 좋은지 일반 고등학교에서 공부하는 것이 좋은지에 대한 답변도 있다. 공부를 잘하려면 복습과 예습을 철저히 해야 한다는 공식이 서울대생 모두에게 맞다고 볼 수 없으며, 자신만의 공부법을 가지고 꾸준히 공부해야 서울대에 갈 수 있다는 점이다. 


내 친척 중에도 서울대를 꿈꾸는 사람이 있었다. 부천에서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 전교 5등 안에 들었던 사촌은 고등학교 입학 당시 당연히 서울대에 갈거라 생각했다. 외삼촌 집에 가면 사촌이 공부를 잘해서 받은 상장이 책상 바로 위에 액자로 벽에 걸려 있는 걸 직접 보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촌은 서울대에 가지 못하였다. 공부를 못해서 가지 못한게 아니라 주변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는 것 그 하나를 이기지 못해서 공부를 잠시 놓아버렸던 것이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때 공부를 놓았던 것이 다행이었다.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주변 친척들의 부담감을 혼자서 감당하기에는 힘들었을 것이며, 자칫하면 한사람의 인생이 크게 엇나갈 수 있었기 때문이다. 서울대를 포기하고 자신이 원하는 길로 나간 것이 서울대를 간것보다 더 나았으며, 지금은 잘 되었다. 


책을 읽으면서 알 수 있는 건 서울대를 가기 위해서는 초등학교부터 중학교 고등학교까지 꾸준히 공부를 해야 하며 내공이 있어야 했다. 그동안 우리가 알고 있는 공부의 정석이 모두에게 통하지 않는다는 걸 알 수 있으며, 공부방법보다 더 중요한 것은 주변의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 것이다. 국어 영어 수학 등듣 각 과목에 각자 자신만의 공부 방식을 가지고 열심히 공부하는 것. 꾸준한 것이 그들의 특별하면서도 특별하지 않는 노하우라 할 수 있다.여기서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는 마음으로 자신이 공부했던 것을 다시 반복하고 재반복하는 것..그것이 그들이 서울대에 가는 비법이라 할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