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구멍이 뚫릴 때 - 바람 빠진 마음에 빵빵하게 채워 넣는 위로 한 움큼
고코로야 진노스케 지음, 전경아 옮김 / 을유문화사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살면서 우리는 상처를 많이 받는 것 같습니다. 그럼으로서 사람을 살면서 사람을 믿기 보다는 먼저 의심하고 가까이 가지 않으려는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어릴 적 행복했던 그 시절을 떠올리면서 사람들 사이에 함께 하지만 서로 다름을 느끼면서 살아갑니다. 


여기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인정하기,받아들이기,괜찮다.' 입니다. 이 세가지만 내 삶 깊숙히 받아들인다면 지금보다 더 나아질 수 있습니다. 세상의 많은 일들이 나에게서 비롯된다는 걸 알면서도 공감하지 않는 것은 나 스스로 그것을 인정하지 않으며 받아들이지 않으려 하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마음 속 깊숙이 감춰 있는 아픔에 대해서 생각해 보았습니다. 나는 왜 아플까요. 마음이 아프고 몸이 아픈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건 내 마음 속의 신호등에 대해서 가볍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크게 아파올 수 있는 상황에서 시간이 흐르면 나을꺼야 방치하는 우리들..그것이 병으로 이어지는 것입니다. 물론 저도 예외일 수 없습니다. 


책에는 '천적이야 말로 내 천생연분'  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내 주변에 내가 싫어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 사람을 내편으로 만들면 나 스스로 강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사실 말이 쉽지 천적을 내 편으로 만드는 것은 어렵습니다. 왜 그럴까요.. 그건 내 마음을 먼저 내보여야 하기 때문입니다. 나 스스로 그 사람에게 내 보이고 표현해야 하는 용기..그것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그것을 잘 하지 못합니다. 어색하기도 하고 해본적이 많지 않기 때문입니다. 마음 속 깊숙히 자리잡은 내 마음 속의 두려움 ..그것을 떨쳐내야만 천적을 내 편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당연한 것과 당연하지 않은 것.. 당연한 것이 많아지면 우리의 욕망도 점점 커집니다. 그러면 세상 모든 것들이 당연하다고 느껴집니다. 대한민국 내에서 집을 짓고 살아가는 것조차도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세계 곳곳에는 우리가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걸 누리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우리가 감사함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는 것을 내려놓는 것에서 출발합니다. 대한 민국 땅에서 삼시세끼 먹고 건강한 삶을 사는 것..그것은 당연하면서도 감사한 일입니다. 


마음에 구멍이 뚫린다는 것은 내 마음이 무너진다는 의미입니다., 하지만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일어날 수 있는 힘을 얻을 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우리는 살아가고 살아지는 것입니다. 그리고 사람들과 나누면서 살아가는 것.그것이 우리에게 필요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