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3 발칙한 혁명 - 비틀스, 보브컷, 미니스커트 - 거리를 바꾸고 세상을 뒤집다
로빈 모건.아리엘 리브 지음, 김경주 옮김 / 예문사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1963년 현재를 말하고 있었다. 1963년 갓 20살을 넘긴 청춘들의 이야기를 모아서 한권의 책으로 엮었으며, 그 때 당시의 시대상을 느낄 수 있었다. 한편 우리는 1963년 어떻게 살았는지 비교하게 되었다. 


미국과 영국 사회에서 자유와 억압 이 두가지에 대해 시대적인 기준이 되는 시기가 1963년이었다. 1963년 이전은 제 1차 세계대전과 제2차 세계대전,한국 전쟁으로 인하여 징병제가 있었으며 남성들은 징병제에 의해 군에 끌려 가야 했다.그리고 세상 사람들에게 억압과 금지를 통해서 많은 것을 상실하게 된다. 하지만 1960년이 되어서 전쟁이 멈추었으며 그들은 자유로워질 수 있었다. 자유의 빅뱅과 소용돌이 속에서 그들은 희망과 행복 이 두가지를 얻으려 했다. 그렇게 그들이 추구하고자 했던 삶..그들은 지금 현재보다 물질적인 다양함은 없었지만 마음은 풍요로웠다. 순수함을 추구하였고 진실됨이 무엇인지 알았던 것이다. 비록 그들의 삶 속에 일탈의 요소는 있었지만 낭만이 있었기에 크게 벗어나지 않앗다. 비틀즈와 롤링스톤즈, 비달사순..그들이 그 시대에 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이다. 


50년이 지난 지금과 그때를 비교하자면 물질적인 풍요로움은 점점 많아졌으며, 사람들을 벙과 도덕과 제도를 통해 규제하게 된다. 그리고 1963년 성공을 거두었던 이들은 자신의 성공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서 장벽을 치게 된다. 그것은 노동을 통해서 돈을 벌었던 시대에서 돈이 돈을 벌어오는 시대로 바뀌었다. 그럼으로서 그들이 가졌던 순수함과 낭만은 변질되었다. 


이책을 통해서 알게 된다. 우리의 기억은 언제나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아닌 항상 행복했던 그때의 시절, 즐거웠던 그때의 시절에 멈추어 있다는 것이다. 풍요로웠던 1963년,음악과 패션,문화의 태동기였던 1963년을 자꾸만 회상하는 것은 그시절 이 가졌던 풍요로움이며 자신이 하고 싶었던 것을 마음껏 분출할 수 있었던 자유로움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에 반해 지금은 돈과 자본에 의해 장벽이 쳐져 있으며 사람들 사이는 점차 삭막해지고 있던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