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나와 내 고양이의 101가지 공통점
홍희선 지음 / 라이스메이커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으로 태어난 것이 어릴 땐 자랑스러웠으며 뿌듯하였다. 하지만 살아가면서 인간으로서 살아가는게 그닥 좋지 않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동물들보다 뛰어낸 지능을 자랑하지만 인간은 그 지능을 효율적으로 쓰지 못한다. 내가 가진 지능을 남을 위해서 쓰는 게 아닌 자신의 이익을 채우는데 급급한 인간의 삶..그런 삶을 계속 보면서 차라리 인간이 아닌 동물로 살아보는 게 어떨까 그런 문득 들었다. 


나 스스로 그런 생각을 가진 것은 인간에 대한 회의감이며 만족할 줄 모르는 동물이라는 걸 알게 되면서 부터였다. 인간은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하면서 작은 일에 틀어지면 그 사람과 처다보지 않으려 한다. 그건 고양이와 개들이 서로 다투면서도 돌아서면 함께 어울리는 그런 모습과는 너무나 다른 모습이었다. 우리는 인간과 관계를 맺고 살아가면서 피곤하고 힘들어 하기에 개와 고양이를 키우면서 우리가 가지지 못하는 것을 느끼고 싶어한다. 





표지가 마음에 들었다.홍희선씨가 고양이 차넬과 바니를 입양해 키우면서 자신의 내면에 간직하고 있었는 아픔과 상처를 꺼내게 된다. 무기력하면서 지쳐잇는 삶..자신을 바로 보지 못하는 삶을 고양이를 통해서 행복을 느끼며 고양이를 통해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그리고 느끼게 된다. 자신이 태어나면서 완전하지 않았으며 지금도 완전하지 않다는 걸...그리고 세상과 타협하려고 노력하는 작가의 마음을 느낄 수 있다. 





집안의 높은 곳을 올라가려는 고양이의 모습..그럼으로서 집안 곳곳에 고양이 털이 날리게 된다. 그건 사람이 먹는 냄비 안에도 반찬 그릇 안에도 고양이 털이 날렸다.동에 번쩍 서에 번쩍 조용히 얌전하게 살금살금..때로는 두 냥이의 신경전도 느끼면서 불편한 동거도 느낄 수 있다.길들여지지 않는 냥이의 모습 속에서 사회에서 편하게 살기 위해서 우리 스스로 길들여져 가면서 살아가고 있는 건 아닌지.. 





만사 귀찮아 하는 고양이의 모습..세상 편하게 누워 있었다.. 태평한 모습 속에 감추어진 응큼함. 그안에는 고양이 본능의 앙칼짐도 느끼게 된다. 고양이 꼬리를 미쳐 발견하지 못하고 문을 닫음으로서 고양이가 내뱉는 울음소리는 때로는 소름끼칠 수 있다. 그러나 쥐를 잡다 스스로 코에 빠트리는 허당끼 넘치는 고양이의 모습 속에서 작가 스스로 자신의 허당끼를 생각하게 되고 추억하게 된다. 





고양이나 강아지를 보면 뒤끝이 없다. 그것이 우리가 고양이를 키우는 게 아닌가 생각하게 되었다. 인간과 살아가면서 소통을 중시 하지만 그 안에서 항상 피곤함을 느끼는 건 우리 스스로 만족할 줄 모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고양이와 개에게는 그런 것이 없다.. 하루 하루 만족하며 작은 물건 하나로 하루를 보내는 그런 천하 태평한 모슴. 매순간 걱정하고 미래를 준비하려 드는 인간의 모습과는 다른 모습이다. 자신의 본능에 이끌려 인간의 눈치를 보며 살아가지만 그럼에도 고양에게는 걱정과 근심이 보이지 않는다. 그리고 그들은 법정의 무소유를 가르쳐 주지 않아도 무소유를 실천하면서 살아가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