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의 사치
김영희 지음 / 작가와비평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려움을 견디고 고지에 오늘 때 덤으로 주어지는 중년의 사치는 축복입니다."



딱히 50대 중반부터 '중년의 사치'를 부리기로 마음먹은 것은 아니었습니다. 어쩌다 보니 본인도 모르게 그리 되었습니다. 오랜 만에 만난 지인이 묻더군요."어찌 그 끼를 잠재우고 살았냐" 는 물음을 듣고서야 지난한 삶을 되돌아보았습니다. 전업주부에서 이제는 활동 반경이 꽤나 넓어졋습니다. 주변 분들이 저를 도와주고 격려해 준 덕분입니다. (-4-)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

그래서 하늘 바람이 너희 사이에서 춤추게 하라

서로 사랑하라.

그러나 사랑으로 구속하지 말라

그보다 너희 영혼과 영혼의 두 언덕 사이에

출렁이는 바다를 놓아두라.

서로의 잔을 채워주되 한쪽의 잔만을 마시지 말라

서로의 빵을 주되 한쪽의 빵만 먹지 말라. (-47-)



'협력하는 괴짜' 야마로 초연결시대에 꼭 필요한 인재상입니다. 모든 면에서 우수해야 리더가 되던 시대에서 벗어나 각자가 좋아하는 분야로 커다란 시너지를 만들 수 있는 게 바로 협력하는 괴짜상입니다. 우리는 인간과 경쟁하며 생존해 왔죠. 이제 인간과의 협업을 통한 공존 뿐만 아니라 로봇이나 인공지능과의 협업을 통한 공존도 모색해야 합니다. 로봇과 인공지능이 협업해 단순 반복적인 일상업무를 수행함으로써 유휴 노동력이 발생합니다. (-111-)



이 영화 속에서는 벌거벗은 몸을 그대로 보여줍니다. 쭈글쭈글한 속과 백발의 늙은 할아버지. 배 나오고 주름진 얼굴에 배와 엉덩이 살이 두둑한 할머니의 정사 장면은 사실적이면서도 가슴을 뭉클하게 합니다. 마치 겨울나무에 매달린 마지막 잎과 같은 느낌이 들기고 합니다. (-181-)



이처럼 삶과 죽음은 일직선상에 있습니다. 이 둘은 서로 자른 끝과 시작이지만 사실은 하나의 선 위에 있는 두 점과 같습니다. 우리는 삶을 최대한 즐기고 죽음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야 합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삶과 죽음을 존중하고 삶을 더욱 의미 있게 만들 수 있습니다. (-264-)



속담 『송충이는 솔잎을 먹고 살아야 한다.』 가 생각났다. 송충이가 갈잎을 먹으면, 죽을 수 있다는 의미다. 인간에 빗대어 말하자면, 분수에 맞게 살라는 뜻이며, 가난한 사람에게, 명품을 쓰거나, 비행기 비즈니스 석, 기차 1등석을 타는 것 등등에 대해서, 사치스러운 행동이라고 말한다. 책 『중년의 사치』에서는 중년에게 걸맞는 행동과 옷, 자세와 태도, 취미 등등에 대한 변화를 꾀하고,그 변화와 도전에 대해서, 응원하고, 지지하고, 마음먹을 수 있어야 하는 이유를 책에 나열하고 있었다.



오십대 중반, 그 나이를 통상적으로 중년이라 하며,중년의 위기가 찾아온다. 갑작스럽게 오랜 세월 소통하고,인생을 공유했던 이들의 죽음, 부고장이 도착하는 나이다.그것이 주는 충격은 중년에게 삶의 위태로움을 자아내고 있으며, 무기럭함과 허무한 삶에 대해 후회하며 살아간다. 중년에게 필요한 사치가 무엇인지 ,작가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다.



저자가 말하는 중년의 사치란, 나를 지키고,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는 것이다. 여행, 취미, 독서,사랑, 배움, 그리고 행복이다. 인간이 살아가면서,절대 빠트릴 수 없는 요소들이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중년에게 이 추상적인 가치들이 뒤로 빌릴 때가 있다. 서로 마주하며 살아가는 가족조차도, 서로에게 데면데면해지고, 소원해지고 있었다.우리에게 필요한 것들이 무엇인지, 저자의 인생에서, 중년의 삶 속에 숨어 있는 후회와 고통, 아픔을 읽어볼 수 있다. 내 삶에 있어서,채워야 하는 것과 비워야 하는 것에 대해서, 확인하는 동시에, 그동안 용기내어서 해보지 못했던 일들을 시도해 보는 시간을 얻는다. 중년에게 사치란 나답ㅈ게 살아가면서, '협력하는 괴짜' 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