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표교 세책점 책고래아이들 23
구본석 지음, 반성희 그림 / 책고래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경꾼들은 이야기 장수를 닦달했다. 이야기 장수가 능청을 부리려 하자 눈치 빠른 구경꾼 하나가 재빨리 옆전 한닢을 멍석 위로 던졌다. 그러자 구경꾼들이 너도나도 엽전을 꺼냈다.치맛자락으로 눈물을 훔치던 아낙네들도 주머니를 만지작 거렸다. (본문)


디딜방아로 찧은 떡가루를 한 움큼 집었다. 그러고는 까치발을 해서 건넛방으로 갔다. 웃음이 나오는 걸 겨우 참으며 떡가루를 솔솔 뿌렸다. 작은누나 눈썹이 금세 하얗게 되었다. 툇마루에서 걸레질을 하던 어머니가 혀를 차며 거들었다. (본문)


"나랑 같이 가자!"
봉수가 겸이를 잡아끌었다. 겸이는 휘청거리며 봉수 뒤를 따랐다. 봉수가 사는 곳은 한강 포구 근처였다. (본문)


작가 구본석의 <수표교 세책점>은 과거 조선시대의 또다른 단면을 그려내고 있었으며, 주인공은 장겸이다. 언문이 능통했던 장겸은 그 당시 이야기꾼에 버금갈 정로 말을 잘 하는 아이였다.그런 장겸이 주인공으로서, 서울시 중구 장충동에 있는 수표교를 기점으로 이야기를 서술하고 있었으며, 책이 귀하던 그 시절의 우리 일상을 자세히 느끼게 된다.


세책점이란 용어를 처음 알게 된 것은 사극드라마 <성균관스캔들>이었다. 그 드라마 속에는 장소 배경이 세책점이 나오고 있었으며, 책을 필사하고, 빌려보고, 즐겨 있는 공간이 나오고 있었다. <수표교 세책점>에서 장겸에게 세책점은 삶이였고, 일상이며, 유희였다. 이 책에서 눈여겨 볼 부분은 세책점 안에서 일어나는 여러가지 에피소드다. 지금도 그렇지만 그 시대에도 널리 읽혀졌던 책이 유비,장비,관우가 등장하는 삼국지다. 한나라 왕실, 그리고 위촉오의 날렵한 영웅이야기 속에서 , 실제 중국 책을 언문으로 필사해 , 그 시대의 서민들에게 널리 읽혀지게 된다. 즉 그 이야기가 소중하게 느껴지는 이유, 수표교에서 세책점이라는 공간에서 책을 빌려보는 이가 실제 빌려보고 반납할 때, 어떤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는지 엿볼 수 있었으며, 책을 빌려보고, 반납을 하는 지금이나, 그 당시나 매한가지로 책에 낙서를 하고, 험하게 본다는 사실이다. 그 낙서를 하는 도구나 방법이 다를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