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기 편한 심플 수납법 즐거운 정리 수납 시리즈
주부의벗사 편집부 엮음, 김수정 옮김 / 즐거운상상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질구레한 물건과 자료 서류가 많은 작업실. 종이와 물건이 금방 늘어나 버리지만 그럴수록 세세하게 칸막이를 해서 어수선하게 보이지 않도록 했습니다. '칸막이를 한다'와 당겨서 꺼낸다'는 수납법을 여기에서도 실천하고 있습니다. (-14-)


다나카 씨의 넓은 본가. 4년 전 다나카 씨 가족 4명이 살 집으로 리노베이션.부부가 책과 옷 등이 많아 리폼할 때 수납장소가 큰 과제였다고 합니다."제 물건은 상당히 많이 처분했지만 남편은 버리지 못하는 타입이에요.우선 분류해서 남편이 정돈할 수 있도록 라벨을 붙였습니다. 이사는 가지고 있는 물건의 양을 깨닫게 되는 좋은 기회 같아요. (웃음) 그래서 옷장도 사진과 같습니다. 이 메인 옷장 외에 하의용 큰 략도 있는데 모두 오픈 수납입니다. 서랍에 넣어두면 옷의 존재를 잊어버립니다. 물건이 많으면 더욱더 그렇기 때문에 좀 복잡하게 보여도 오픈 수납을 했어요." (-82-)


정리의 기본은 물건을 꺼내서, 분류하고, 줄이고,보관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21세기 현대인은 집에 대한 애착이 강하기 때문에 내 잡을 깔끔하게 만들고,손님을 맞이하고 싶어한다. 인테리어 제품들이 현대인들의 트렌드와 유행에 발맞춰, 계속 바뀌고 있는 이유다. 이 책의 효용은 정리의 마지막 단계 보관,수납에 대한 노하우다.과거 우리가 생각하는 보관에 대한 기준과 원칙에서 탈피해, 깔끔하고,세련된 보관방법을 제시하고 있었다 .그건 파일박스, 서재, 책장 , 보관함,옷 상자까지 상표 라벨이 없는 무인양품muji 를 활용한 적극적인 수납방식을 도입한 집안 인테리어다. 즉 무인양품은 집안 곳곳에 다양한 인테리어 효과를 줄 수 있고, 어수선함을 방지하며, 집안의 통일성과 일관성, 그리고 공간의 효율성을 높여주고 있었다. 특히 옷과 다양한 잡동사니가 섞여 있을 때,무인양품을 활용한 수납법은 다양한 효과를 만들어 낼 수 있고, 물건을 보이지 않도록 수납처리 함으로서, 집안의 생기를 돕고 있다. 즉 이 책에서 요구하는 것은 단 하나이다. 무인양품에서 나오는 다양한 제품들에  집안의 여러가지 물건을 담아 놓을 때 공간의 효율을 극대화하면서, 물건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책이나 서류 ,문서의 경우, 찾는 시간과 수고가 빈번할 때가 많다.그럴 때, 무인양품에서 나온 파쇄기를 쓴다면, 필요없는 문서들을 정리할 수 있으며, 나머지는 파일박스에 정리해 수납한다. 문구나 , 옷, 생활필수품, 주방용품 등등 보관할 때 평소의 습관대로 너저분하게 보관하지 않고, 공간의 가로와 세로,높이를 두루 활용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즉 1 세제곱 미터 안에 내가 원하는 물건을 차곡차곡 수납하면서, 심플한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심플한 수납법은 물건을 찾는 시간을 절약하면서, 나의 목표와 꿈을 달성하는데 큰 효과를 부여하게 된다.


전체 내용을 보시려면 
 ISO 국제인증전문기관 : 네이버카페(naver.com) 사이트 를 방문하시면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