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게 읽는 금융공학 포스트 사이언스 (POST SCIENCE) 13
다부치 나오야 지음, 안선주 옮김 / 북스힐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생상품은 영어로 derivative ,즉 '파생물'이라는 뜻입니다.,앞에 나온 예시처럼 주식이라는 원재료가 있고,주식으로부터 파생된 상품이라는 의미에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16-)


리스크 관리는 좀처럼 일어나지 않는 최악의 사태를 설정합니다, 보통은 그러한 리스크가 현실이 되는 경우는 전혀 없습니다. 그러니까 자기 자본의 대부분이 증발해버리는 일도 당연히 일어나지 않습니다. (-33-)


다시말해 옵션은 매수자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하고 매도자에게는 일방적으로 불리한 거래입니다. 하지만 이래서는 거래가 성립되지 앟겠죠. 거래를 성립시키려면 매수자가 매도자에게 불리함을 메꿔줄 대금을 지불해야 합니다. 이 대금을 옵션 프리미엄이라고 합니다. (-86-)


스폿레이트란 일회성 현금흐름과 같이 도중에 금액의 수취나 지불이 발생하지 않는 형태의 현금흐름에 적용되는 금리를 말합니다. (-124-)


볼러빌리티(volatility)는 본래 '가격변동성',즉 가격이 크게 움직이기 쉬운지,그렇지 않은지를 나타내는 것입니다. (-155-)


그러나 아무리 매력적인 이름이 붙여졌어도 언뜻 유리하게 보이는 상품은 리스크가 높고, 리스크가 납은 상품은 리턴이 기대에 못 미친다는 금융공학의 대원칙은 결코 변하지 않습니다. (-187-)


일반인들에게 주식 투자를 하라고 하면 망설인다. 하지만 펀드 투자, 파생상품 투자를 하면, 투자를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 은행이나 증권회사의 달콤한 말에 펀드에 가입하고는 ,손실을 입을 때 ,원망을 들을 가능성이 크다. 그만큼 주식투자나 펀드,파생상품은 리스크가 있으며,리스크가 큰 만큼 리턴도 큰 상품들이다. 여기서 주식관련 책들을 상당히 많이 쏟아지는 반면,파생상품에 관한 책들은 많지 않은 것이 의아하였다.파생상품은 이 책에서도 언급하였듯, 주식이라는 원재료에서 파생된 상품이라 말하고 있다.즉 시장의 원재료인 주식 시장보다 채권시장이 크며,채권시장보다 파생상품 시장이 더 크다는 말과 동일한 의미를 지니고 있었다.


워런버핏은 파생상품에 대해서 '금융의 대량 살상무기'라고 비유를 하고 있다. 파생상품의 특지은 수학적 계산에 의해 만들어졌으며, 매수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한 상품으로서, 금융공학에 의한 상품이기 때문이다. 파생상품에 대해서 고대 그리스에서 시작되었다고 말할 정도로 그 역사가 깊으면서, 튤립파동 및 오사카 상인들에 의한 쌀거래,시카고 곡물선물시장, 시카고 금융선물시장으로 그 흐름이 이어지고 있었다.파생상품을 만들어내는 주체들은 수학의 확률과통계,미적분학에 의해 만들어진 상품으로서, 원자제 뿐만 아니라,금리, 석유나 에너지, 금과 같은 자원들이 거래될 수 있으며, 보편적인 형태의 파생상품이 곡물시장이다. 이 책을 읽어보면, 파생상품은 최신 금리에 의해서 움직이며, 매도자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한, 최악의 리스크를 기반으로 상품이 개발되었다는 것이다.하지만 서브프라임 모기지와 같은 금융위기가 나타나게 된 원인에는 파생상품이 있으며, 파생상품 리스크가 기업 도산으로 이어지면서, 연쇄적인 금융위기를 초래하고 말았다. 아무리 정교하게 잘 설계된 파생상품이라 하더라도, 리스크는 반드시 존재하고 있다.

전체 내용을 보시려면 
 ISO 국제인증전문기관 : 네이버카페(naver.com) 사이트 를 방문하시면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