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의 나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 - 내 마음을 몰랐던 나를 위한 마음 사전
투에고 지음 / 한국경제신문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45-1.jpg


245-2.jpg


245-3.jpg



나이가 들수록 생각을 말로 표현하기가 참 힘들다는 것을 새삼스레 느낀다.슬픔에 젖은 친구에게 건넬 위로의 말이 딱히 떠오르지 않아 조심스레 등을 토닥여 줄 수 밖에 없었던 적도 ,좋은 의도로 건넨 말이 본의 아니게 상대의 기분을 상하게 만든 적도 있었다. 이럴 때면 정말이지 내가 고장난 로봇이 된 기분이 든다. 분명 머릿 속에서 나온 생각인데 입 밖으로 나가는 순간부터는 내 것이 아닌, 전혀 생소한 단어와 문장이 되어버린다. 돌이켜 보면 그런 순간들이 정말로 많았다.(-7-)


비록 이런 노력이 당장은 다른 사람들 앞에서 빛을 보지 못할 수도 있지만 꾸준함을 꾸준히 지속하는 행위는 그 자체로 그 사람의 인생이 빛을 잃지 않도록 도와준다. (-61-)


자라지 못하는 관계는 자를 줄 알아야 한다.
그것은 내 시간과 감정을 지키기 위함이다. (-77-)


비가 오지않을 때도 우산의 고마움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 자신에게 우산 같은 존재가 있다면 힘들어서 기대고 싶은 순간, 위로받고 싶은 순간만이 아니라 밝은 햇살이 비추는 따뜻한 날에도 그 사람을 떠올리고 한 번 더 돌아봐주길. (-157-)


덜어낼 만큼 덜어내고 나면,
우리가 무엇을 놓치고 있었는지 보일 것이다.(-213-)


삶에 닥쳐오는 위기를 시시때때로 헤쳐나가기 위해서는 상황을 정확히 바라볼 침착함과 자신에 대한 믿음을 기반으로 한 판단력이 필요하다. 순간의 결정에 누군가의 생사가 달려 있을 때도 있으니까. (-227-)


살다보면 그럴 때가 있다.내가 놓치고 있었던 기억들을 마주할 때,그 기억과 연결되어 지는 그때가 불현듯 나타나게 된다.그 기억이 나에게는 기쁨이 될 수 있고,때로는 아픔이 될 수 있다.때로는 이제 기억에서 지워지길 바랄 때도 있었다.그 때라는 것은 과거의 어느 한 시점이 될 수 있고,현재가 될 수 있었다,그 때의 나의 감정에 따라서, 나에게 맞는 최적의 말과 언어가 필요하다. 남들이 인정해 주지 않아도,내가 나를 인정해줄 수 있는 깊은 아량과 여유, 노력해도 결과가 나타나지 않을 때,내가 나를 격려할 수 있는 그러한 여유로움 말이다. 인정받고 싶은 세상, 수용되고 싶은 마음, 공감과 용기가 필요할 때, 하나의 문장는 나에게 에너지가 될 수 있다


투에고의 <그때의 나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는 나에게 주는 선물이 될 수 있고,나의 소중한 친구를 위한 선물이 될 수 있다. 비가 오지 않아도 우산이 되어주고 싶어질 때, 삶이 순간 무너져서 빠져 나오지 못하는 이들에게 ,억지로 짜낸 적당한 말한마디보다 더 필요한 것은 아날로그적은 무형의 가치,종이 책이 아닐까 생각해 보게 되었다. 책이라는 그것은 나에게도 힘이 될 수 있고,위로와 치유가 되었다.그것을 나 스스로 느낄 때,그 책을 내가 사서 누군가에게 선물하게 되는 것이다. 위로를 위로로서 선물을 하고, 스스로 치유하고,일어날 수 있는 에너지를 스스로 만들어 나갈 수 있다. 고흐가 비록 생전에 그림 한점 밖에 팔지 못했지만, 그가 사후에 위대한 화가로 남을 수 있었던 건 자신이 제일 잘하는 것을 아끼지 않고,지속적으로 해왔기 때문이다. 즉 노력한 만큼 결과가 나오지 않더라도 좌절하지 않는 것,현재 누군가가 인정하지 않더라도,애쓰지 말 것, 내가 하는 그 무언가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무언가를 한다면, 언젠가는 위로를 받을 거라는 믿음이 만들어지게 된다. 언어가 생각이 되고,생각이 행동의 변화로 이어지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