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적건강관리 혁명 - 모든 질병은 염증에서 시작된다!, 개정판
듀크 존슨 지음, 안현순 옮김 / 전나무숲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염증이 오래 지속되면 주변 조직들은 제대로 기능하지 못한다(기능장애). 칼레 베이거나 가시에 찔려서 염증이 피부 표면이나 그 주변에서 발생하면 쉽게 눈으로 볼 수 있다. (물론 느낄 수 있다.). 몸속에 생긴 염증도 느낄 수 있다.대표적인 것이 맹장염이다. 그러나 혈관의 내벽에 발생하는 염증처럼 대부분의 내부 염증은 전혀 알아차릴 수 없다. 그러한 염증은 오직 CRP 검사와 같은 혈액 검사를 통해서만 진단할 수 있다. (-59-)


우리가 관여하는 모든 행동에 위험이 수반될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건강기능 식품을 섭취할 때도 위험이 따를 수 있다.그 위험은 과량 섭취. 약물과의 상호작용, 저질 혹은 오염된 원료, 지식 없이 섭취하는 경우에 주로 발생한다. (-179-)_


되도록이면 숯불이나 적외선 그릴로는 요리하지 마라
야외에서 요리할 때는 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라.
지방이 적은 재료로 요리하라.
그릴을 깨끗한 상태로 보관하라.
그릴 위에서 익힌 바비큐 요리는 일주일에 두 번 이상은 먹지 마라. (-271-)


제1형 당뇨병은 췌장이 인슐린을 생성하는 능력을 부분적으로 또는 모두 잃은 상태다. 제1형 당뇨병의 일반적인 원인은 신체 면역체계가 항체를 형성해 췌장을 공격하는 것이다.제1형 당뇨병은 보통 어릴 때부터 발병한다.(그래서 소아당뇨병이라 불린다.).그러나 췌장이 일종의 손상을 입어 생길 수도 있다. 제1형 당뇨뵹의 발병 빈도는 안정화되어 현재 전체 당뇨병의 역 5~10%에 달한다. (-352-)


코로나 펜데믹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생각하고, 고민하게 되고, 건강에 대한 깊은 성찰을 만들어 놓고 있었다.대체적으로 병에 대한 인식과 자각이 부족한 상태에서 생활 패턴의 불분명하게 되었으며, 그 과정에서 사람들은 큰 고통속에서 갑작스러운 질병으로 세상을 떠나고 있었다.아픈 그 순간 느껴야 하는 긴장과 고통은 말로 형용할 수 없는 순간이다.그리고 우리는 예방의학에 깊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이 책은 최적건강관리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다.여기서 최적 건강이란 만성적인 염증에서 벗어나는 것이다.즉 매일 매일 이유없는 통증과 염증에서 벗어날 수 없는 사람에게 하나의 삶의 행복과 건강을 추구하고자 한다. 즉 예방의 목적과 건강한 삶을 살아가는 것에 대한 인식을 말하고 있으며,우리의 삶의 행복은 자연그대로의 삶과 엮여 있음을 강조하였다.즉 텔레비전에 나오는 인공음식들, 우리 몸을 해치는 패스트푸드 요리, 그리고 방부제가 첨가된 식품들에 대해서 최소한의 섭취와 지혜로운 음식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었다.


건강을 지키는 것에 대해서, 중요한 것은 우리는 눈에 보이는 것을 걱정한다. 즉 피가 보이거나 내 몸이 아플 때, 건강에 탈이 났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 몸에 치명적인 건강 문제는 만성적인 염증에 있었다.염증, 비만, 당뇨는 우리 몸을 지속적으로 악화시키고 있다. 아픔 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치료 타이밍을 놓치고,정기적인 건강검진을 소홀히 한다면, 병을 키우는 원인이 될 수 있다.즉 예방 의학의 목적은 잘못된 생활 패턴을 바로 잡고, 건강한 식단, 균형잡힌 운동,정기적인 치료와 검사를 하는 것,그것이 내 몸의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최적의 비결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