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의 두려움 매일의 기적 - 코로나19, 안나의 집 275일간의 기록
김하종 지음 / 니케북스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3-1.jpg


193-2.jpg


193-3.jpg


193-4.jpg


193-5.jpg


193-6.jpg


193-7.jpg

답이 없는 '왜'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누군가를 위한 '시련이자 고통, 침묵을 수용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빵과 생명에 굶주린 극한의 상황의 사람들에게 내 몸을 성체처럼 먹도록 내어줘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러자 내가 부서지고 찢어지는 것도 이해가 되었다. (-76-)


주변 주민들의 민원이 접수된 모양이다,.동네 사람들 다섯 분과 함께 경찰들이 안나의 집을 찾아왔다.
"왜 멀쩡한 사람들에게 밥을 주나요?"
이 똑같은 질문을 또 반복한다.정말 너무들 한다. 
겉보기에는 정상으로 보이지만 노숙인들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정신적 문제, 육체적 문제,경제적 문제,심리적 문제에 성격적 결함,사회성 결여까지 복잡한 문제로 얽혀 있는 사회적 약자들인데...(-148-)


안나의 집의 역할은 사회에서 밀려나거나 버려진 친구들에게 다가가 그들을 돕는 것이다.식사나 옷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친구들이 회복하여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돕는다.실제로 도움을 받은 많은 노숙인이 재기했다.안나의 집은 단순히 밥을 주는 곳이 아니라 희망을 주는 곳이다. (-206-)


경기도 성남에는 '안나의 집'이 있다.안나의 집은 '안아 주고 나눠주고 의지하는 집'이다, 이탈리아에서 건너온 김하종 신부는 28년간 이곳에서 무료급식소를 운영하고 있었다.신부로서, 자신의 삶을 내려 놓고,타인을 위해 살아간다는것은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닌 것이다.살아가면서, 무료급식소를 운영하면서,수많은 유혹과 아픔과 시련이 있었을 것이고, 365일 매일 매일,비가 오나 눈이 오나, 그 자리에서,주어진 역할을 다하는 사람은 귀하고,소중하다.김하종 신부의 모습이 그러하였다. 본명은 빈첸시오 보르도이며, 1957년생 이탈리아 피안사노에서 태어난 그는 1992년부터 한국에서 자신의 역할을 다하면서 살아오게 된다.고국 이탈리아에서의 삶과 비슷한 한국에서의 삶은 생각보다 녹록하지 않았다.노숙인들과 가난한 이들을 위한 재활, 회복, 무료 급식소는 주어진 재료를 통해서 음식을 만들었고,그 음식은 자신에게 소중한 가치였다.사회적인 역할,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나간다는 것은 그의 또다른 면모였다.남을 위해서 살아간다는 것은 어쩌면, 코로나 펜데믹이라는 거대한 시련 앞에서 자신을 시험에 들게 될 수 있었다.하지만 김하종 신부는 스스로 멈출 수 없었다.스스로 하나님의 사제였으며,650명의 가난한 사람을 외면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 책은 2020년 1월부터 2020년 10월까지의 자신의 코로나 이야기를 담아내고 잇었다.안나의 집에서 해왔던 모든 일은 멈추었다.하지만 급식만큼은 멈출 수 없었다.그건 가난한 사람을 위한 생존이 걸려 있었기 때문이다.안나의 집에 찾아오는 급식이 아닌 도시락으로 대체되었고,해야 할 일은 평소의 두 배 이상이었다.그건 초유의 상황이었고, 예기치 않은 불편함이었다. 스스로 무엇을 하고,무엇을 하지 말아야 하는지 순간 순간이 위기였다.하지만 멈출 수 없었던 그의 모습,주변 도시의 무료 급식소가 중단한 가운데에서도,스스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였다.비록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지역민들의 민원이 들어오는 일이 잦았지만, 그의 긍정적임 믿음과 선함이 그들의 마음을 동화시켰으며, 많은 자원봉사자들의 도움 속에서 무료 급식소를 운영하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