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아동 학대에서 아이를 구하는 케이스워커입니다
안도 사토시 지음, 강물결 옮김 / 다봄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31-1.jpg


131-2.jpg


131-3.jpg


131-4.jpg


131-5.jpg


131-6.jpg

 



가끔 뉴스에서 우리들에게 분노와 혐오를 일으키게 하는 뉴스들이 종종 반복적으로 흘러 나올 때가 있다.우리에게 사회적인 분노와 혐오의 이유, 대상이 되는 것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폭력과 학대,방임에 있다.대체로 힘이 없는 아이들, 장애인들, 여성,노인들을 향한 폭력은 사회적인 공분을 자아내고 있으며, 사회적 복지제도의 사각제도에 놓여진 그들에 대한 배려와 보살핌이 요구되고 있다.저자는 바로 이 책에서 그러한 현실을 케이스워커라는 직업을 통해서 투영하고 있었다.


이 책에서 나오는 사토자키 씨는 현청에서 일하는 사무직 엘리트이다. 순환보직의 특징에 맞게 자신이 원하는 직종이 아닌 사회복지, 아동 복지관련 부서로 이동하게 되었다.책에서 등장하는 케이스워커가 사토자키 씨의 일이자 직업이다. 그건 아이를 방치하거나 폭력을 향할 때, 물리적인 제재를 가할 수 있는 직업이다. 사토자키 씨는 자신의 적성과 배움과 무관한 곳에 일하게 되면서,서서히 변화해 나가고 있었다. 현청 소속 중앙 어린이 가정 센터에 일하면서,그동안 외면했던 아동 복지의 실체와 현실을 인식, 자각하게 된 것이었다.


이 책은 저자의 삶과 직업과 서로 엮여 있었다.책 속 사토자키 씨는 저자와 흡사한 조건을 가지고 있는 주인공이었다.사무직에서 복지 일을 하면서,느끼게 되는 우리 사회의 어두운 면, 계부 혹은 계모가 저지르는 사회적인 범죄는 언제 어디서나 사회안에서 가장 취약한 약자에게 향하고 있었다. 특히 사회보장 제도는 있지만, 그 제도를 악용하는 그 누군가가 우리 사회에는 현존하고 있었다. 책 속에서 아동에게 돌아가야 할 복지 혜택을 보호자가 유흥비로 탕진하는 것을보면서,일본 사회의 현주소나 한국 사회의 복지 현주소가 별반 차이가 없음을 한 번 더 깨닫게 되었다.즉 아이를 학대하거나 폭력을 휘두르는 것, 방임하고 방치하는 것도 사회적인 문제가 될 수 있다.그러한 복지제도가 정확한 곳에 정확한 용도로 쓰여지려면 복지 시스템, 복지 프로세스가 바뀌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더군다나  아동들은 보호자의 탈법, 불법에 대해서 자칫 불이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의 현실을 바로 이야기 하지 않을 수 있다.그것이 복지제도가 있지만,그 복지제도를 악용하는 이유였다. 즉 돈이나 제도적인 혜택이 정확하게 쓰여지며면 감시와 견제, 그리고 복지 완충제가 필요하며, 다른 용도로 쓰여질 수 있는 현금은 책 속의 주인공처럼 많은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