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청망청 살아도 우린 행복할 거야 문예단행본 도마뱀
박은정 외 지음 / 도마뱀출판사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에서처럼 신은 우리에게 그런 실수를 할리는 없겠지만, 만약 자신의 '죽음 시간'을 미리 알게 된다면, 날씨가 아무리 좋아도 무슨 감흥이 있을까.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을 받은 들 무슨 환호가 나오겠는가. 지구종말시계나 예언자들의 종말 예언도 마찬가지이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인생이기에 하루하루 열심히 살고 열심히 놀수 있다면 그것이야말로 괜찮은 인생이 아닐까. (-17-)


'될 때로 돼라' 라는 생각이었을까?
친구들과 음악 하는 게 무작정 좋았다. (-41-)


나는 풍경을 사랑하는 사람, 그 풍경 속에 등장하는 사람을 애틋하게 여기는 사람. 앞모습보단 옆모습과 뒷모습을 선호하는 사람.감춰진 얼굴을 통해 그의 먼 과거를 더듬고 싶어하는 사람.모르는 사람의 과거를 상상하며 현재의 내 시간을 기꺼이 탕진할 때, 나는 어쩐지 다른 인간이 되는 듯한 기분에 사로잡힌다. 나 역시 누군가의 시간을 비집고 들어가 상상력을 작동시키고 그의 일상을 변화시키겠지.그렇게 우린 완벽한 타인이자 다정한 친구이며, 그때 우린 서로에게 무결한 '이미지'로 완성되는 것은 아닐까. (-71-)


옆다리에 앉은 두 노인의 대화가 들렸다.
목청이 꽤 큰 노인들이었다. 등산과 막걸리로 다져진 목소리였다.
대화는 이런 내용이었다.
최근 그들이 함께 알고 지내던 지인 두 명이 죽었다.폐암과 뇌졸중
그리고 서로 모르는 가족이 한 명씩 죽었다.심장마비와 뇌졸중.
뇌볼중으로 죽은 둘 중 한 명은 알몸으로 태어나 구로구에 세 채의 아파트를 남기고 떠났다.
이날 대화의 하이라이트는 세 채의 아파트였다.(-139-)


'흥청망청,'탕진잼'은 부정적인 뉘앙스의 의미와 감정을 가지고 있다.누군가의 인새을 깍아 내리려는 의도성 짙은 말을 쓸 때,이 두가지 단어를 꼭 빠트리지 않고 쓸 때가 있다.시간과 돈에 대에서 탕진하거나 사치를 할 때,우리 사회는 그것에 대해서 윤리적인 잣대를 들이대는 경우가 왕왕 있었다.자본주의 사회에서 살아가면서,자본을 혐오하는 유교사회적인 가치가 현존한다.그래서 한국인들에게 돈과 시간은 필요불가결한 요소이지만, 거기에 대한 족쇄가 함께 있었다. ㄴ우리가 돈과 시간에 대해서 항상 죄책감을 가지고 살아가는 이유다. 그러나 이 책은 그 족쇄를 풀고자 하는 의도를 지니고 있으며,나의 인생은 온전히 나의 것임을 강조하였다.


흥청망청은 내것을 내가 원하는데로 쓰는 것이었다.나의 시간,나의 돈에 대해서 개입하는 것은 타인에 대한 오지랖과 시기와 짍추가 감춰져 있다.그것이 불편하면서도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우리의 삶 속에 감춰진 관습 때문이다.그래서 이 책의 마지막 노인들의 대화들이 눈에 들어왔던 이유는 여기에 있다.실제 내 주변에 돈 많은 부자가 예기치 않은 교통사고로 떠났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의 죽음에 대해서 비판과 비난을 들었다. 돈과 시간에 대해서 우리가 가치를 논할 때, 죽음앞에서 허물어질 수 있다.죽음이 있기 때문에 ,우리는 흥청망청할 자유를 얻게 되고,거기에 대한 정당성을 요구하고 있다.10여명의 작가와 기자들, 각자의 시선으로 고착화된 우리의인생관에 대해서 잘하는 것인지 잘못하는 것인지 논하고 잇었다.살아가는 것,주어진 것에 대해서 말하는 것이 가지는 온당함, 그에 대해서 한번 더 생각하게 되었고, 살아가는 것,인생괌에 대해서 한 번 더 생각하게 된다. 행복해지기 위해서 우리는 얼마든지 흥청망청할 자유를 얻을 수 있다.더 나아가 삶에 대한 위로도 마찬가지이다. 나의 시간과 나의 인생에 대해서 주어진 것들에 대한 가치를 한 번 더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