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던 대로 살 수 없는 시간 -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라클 에너지
안시호 지음 / 명진서가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성이란 인간에게 생명력과 같이 내재된 능력이다.
내재되었다는 것은 겉으로는 보이지 않는다는 의미다.
따라서 개발되지 않으면 아무런 힘을 갖지 못한다.
영성이란 한 개인을 우주와 연결시켜주는 
우주적 에너지라고 할 수 있다. (-11-)


신이 사람의 영 안에 내재할 때 사람은
침묵 속에 있어야 합니다.
사람의 생각과 감정과 언어와
상상은 신과의 일치를 방해하는 소음일 뿐입니다.
이러한 관상 체험은 사람을 지극히 온전하고
지극히 관대하게 만듭니다. ( -57-)


인간의 영성은 다음 세 가지 관계 속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1. 신과 사람
2.사람과 사람
3.사람과 자연

우리가 영성을 활설화시켜야 하는 이유는 대부분 이 세가지 관계가 단절된 가운데 살아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사랑해야 할 사람을 제대로 사랑하지 못할 때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도 단절이 옵니다. (-110-)


우리가 목표로 하는 것은 평화로운 관계입니다.
하지만 상대가 잘하든 잘못하든 오직 상대에게만
좌우된다면 평화는 영영 오지 않습니다.
평화로운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나 정달법'을 통해 자신의 영성을먼저 활성화시켜야 합니다. (-164-)


그녀의 아버지한테 성격장애가 있다는 것은
아버지에게도 상처가 많은 성장 과정이 있었다는 의미입니다.
명상의 과정을 통해 아버지의 고통을 들여다볼 수 있다면
아버지에 대한 미움이 옅어지고
그 자리에 연민이 생길 거라고
배운대로 설명했습니다.
그녀는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226-)


지금 우리느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고 있다. 살던대로 살 수 없는 시간, 과거의 관습과 습관이 리스크가 되느 시대에 우리는 살아간다. 세균과 바이러스,펜데믹,단절과 자가격리가 어색하지 않은 시대에 살아가면서, 침묵이 일상적이 시대를 견디면 살아간다.


아직 현재진행형이다.그리고 우리는 앞으로 더 견뎌야 하는 시기를 살아간다.여기서 견디는 것이 전부라면 ,잘 견딜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할 때이다. 침묵이 우리 앞에 놓여져 있으며, 그 안에서 우리는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가고 있었다.영성은 지금 우리가 안고 있는 문제를 풀 수 있는 하나의 위대한 자연의 에너지이며, 수행법이다. 호홉과 명상은 나를 평온하게 하고,세상을 그냥 그대로 볼 수 있는 과정을 만들어 나갈 수 있다.더군다나 우린는 지금 여러가지 어려운 과정 안에서 ,사람과 사람의 단절, 인간과 신의 단절, 자연과 인간의 단절을 피부로 느끼면서, 살아가고 있었다.저자는 그러한 과정들, 우리가 지금 잊고 있는 것들은 무엇이 있는지 분석해 나가고 있으며,명상,호홉, 영성을 통해서 기적이라 부르는 것들을 내것으로 만들어 나가는 방법,그 기적이 내 삶을 어떻게 근본적으로 바꿔 나갈 수 있는지 찾아보고 있었다.즉 파도처럼 요동치는 내 마음을 자연의 이치를 거스리지 않는 유연한 물성으로 바꿔 나가는 것이었다.즉 나 스스로 바뀌지 않으면 세상은 바뀌지 않는다는 이치에 따라서 살아가게 되고, 호홉과 명상을 통해서 스스로 평온한 삶,평화로운 삶, 나를 위한 삶으로 바꿀 수 있다.영성의 가장 큰 힘은 내가 이해하지 못했던 상황,사람들, 시간들을 이해하고 연민의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는 힘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