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어 현대지성 클래식 23
공자 지음, 소준섭 옮김 / 현대지성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500년전 공자의 시대는 춘추 전국시대의 혼란기였다. 공자의 사상은 그 혼란기의 틈바구니 안에서 태어났으며,공자의 사상은 동양 사상의 뿌리가 되었다.그동안 읽어왔던 공자의 사상으로 채워진 논어는 지금까지 공자와 공자의 수많은 제자들 가운데 자공 ,안회, 안연, 자로가 있으며,공자는 제자의 문답법을 통해서 유교사상의 완성시켜 나갈 수 있게 되었다.


그 가운데 예와 의와 인을 중시하였던 공자 사상은 논어에 집대성되어 있었으며,그는 인에 의한 덕치로서 나라의 근간을 완성 시키는 것을 중시하였으며,이치에 밝은 사람은 사람간의 원망이나 허물이 적어질 거라는 것을 철학적으로, 이론적으로 검증할 수 있게 되었다.말을 줄여 나가고, 필요한 말을 하고,배움을 통해 자신을 세우는 것, 온고이지신, 학이불사즉망, 사이불학즉대의 이치를 탐구하였던 공자 사상은 세상에 나타난 현상들을 의심하는 과정에서 진리를 찾아가게 된다.더 나아가 그는 사람을 대할 때, 사람을 쓸 때는 의심하지 않아야 하며,인재를 보는 안목을 키워 나가야 자신의 허물을 덜어낼 수 있음을 강조하게 된다.


공자 사상은 지금 현재 전 영역에 쓰여지고 있다 특히 사람 사이에 처세술에 대해서,그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하였으며, 새로운 변화의 물결 안에서 답을 구해 나가고 있었다.더 나아가 앞에 놓여진 것들에 대해서 즐겁게 받아들인다면,그 안에서 큰 결실을 맺을 수 있으며, 나와 서로 함께 살아가는 이들에게 화이부동한다면, 군자로서 자신을 세울 수 있으며, 새로운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하였다.


한 편 그 시대와 지금의 시대는 많이 달라졌다.그때 당시의 마흔과 지금의 마흔은 차이가 난다. 소위 공자의 사상이 지금 현재 들어오면서 ,곳곳에 엇박자가 느껴지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불혹,지천명이라는 단어는 공자의 논어에서 유래되었고,우리는 여전히 40,50이 되어서도, 그 나이에 걸맞지 않게 불안과 걱정, 근심 속에서 현재를 살아가고 있다.하지만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사람과 관계이다.공자는 인을 특히 강조하였던 이유는 여기에 있으며, 지금 당장이라도 인을 깨우치면,내일 죽어도 좋다고 하였다,그만큼 인에 가까이 하는 것은 여전히 어려우며, 우리는 지속적인 인의 실천을 통해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만 공자의 사상에 가까워지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