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 내게 말하려 했던 것들 (리커버)
이계영 지음 / SISO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새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류성룡의 징비록을 쓸 때의 그 마음가집이다.실수와 실패를 하더라도,그 안에서 교훈을 얻게 된다면,그 실패와 실수도 성장과 성숙의 디딤돌이 될 수 있다.그것이 우리가 배워야 할 교훈이며,내 앞에 놓여진 삶의 가치들을 하나 둘, 끊임없이 살펴 보게 된다.이 책은 바로 우리에게 여러가지 생각하게 된다.즉 내 삶에 대해서 믿음을 유지한다면, 어떤 일이 내 앞에 놓여진다 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다.공교롭게도 우리의 삶은 흔들림이 많은 세상 속에 살아가고 있었다.나와 같은 생각,나를 정비하고 살아가야 하는 이유는 내 삶을 평온한 삶,교요한 삶, 뿌리가 깊이 내려진 삶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책 제목이 애틋하다. 내가 삶에 말하는 것이 아닌, 삶이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이었다.소위 삶과 나 자신에 대해서 원인과 결과, 인과관계가 아닌 상관관계라 할 수 있다.그건 어떤 일이 일어날 거라고 예측하는 것보다,어떤 일이 나타날 때,그 일이 일어난 원인을 찾아보는 것이다. 바로 이 책이 내 삶의 무게추가 흔들리지 않도록 위로와 치유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이유는 여기에 있었다.살아가다 보면 정말 예고되지 않은 일들이 많이 나타나게 된다.코로나 바이러스와 같은 일들이 우리 앞에 나타날 때,우리 삶과 인생은 큰 흔들림과 변곡점을 만나게 된다.그 과정에서 사람과 사람 사이에 나타나는 인성이 보여지고,본성이 드러나기 마련이다.그 안에서 나를 지킬 수 있는 삶,나를 위한 삶, 나의 가치를 놓치지 않는 삶이 필요한 이유는 여기에 있다.나 자신의 삶을 끊임없이 점검하고, 비우는 것, 내 삶을 잘 정리정돈을 잘 할 때 내 삶은 빛이 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