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 6 - 1936-1940 결전의 날을 준비하라 (박시백의 일제강점기 역사만화) 35년 시리즈 6
박시백 지음 / 비아북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박시백의 35년은 1910년부터 1945년 대한민국해방까지 다루고 있으며, 일본이 한반도를 점령하고 난 이후일본 패망까지,전방위적으로 다루고 있었다.만화책이지만 역사적인 가치를 판단할 수 있는 책, 이 책이 가지고 있는 온전한 의미를 인식할 수 있으며, 왜 우리의 역사들을 알아야 하는지, 역사에 대해서 접근하는 방식의 변화를 엿볼 수 있게 되었다. 먽저 35년 시리즈 중 6권은 1936년에거 1940년까지를 다루고 있으며, 일본에 의한 전쟁 양상이 점점 일본에 불리해지고 있는 형국,윤봉길 의거 이후 우리 사회의 역사적인 변화를 고찰해 볼 수 있다.



토쟁과 부역,1936년에는 폴란드 침공, 스패인 내란, 시안 사건이 동시에 일어나게 되었다.사회덕인 혼란을 틈타, 전쟁을 하려는 움직임이 일본과 독일에서 포착되기 시작하였다.그 과정에서 중국을 점령하고자 하는 일본의 야욕은 1937년 루거우챠오 사건에서 시작되었으며, 행불자가 생겼다는 이유로 일본 군대를 동원해 점령한 초유의 사건이었다.


이러한 일련의 사건들은 일본의 야욕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들이다. 일본은 중국을 넘어서서 소련을 점령하고자 하였다.1938년 7월 소련,만주, 조선의 국경이 마나는 두만강 어귀에서 일본은 핑계꺼리를 만들어서, 소련군을 공격하기에 이르렀으며, 대동아공영권을 구축하기 위한 교부도를 구축하게 되었다.그 정에서 미나미 총독이 부임하게 되었으며, 5대 정강을 발표하게 된다.국체명징, 선만일여, 교학진작, 농공병진, 서정쇄신,이러한 다섯 정강은 조선인을 일본화하기 위한 목적을 지니고 있었으며,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전쟁들을 대비한 하나의 사전 포석이 된다. 친일파가 생겨났으며, 이름을 조선이 아닌 일본인으로 고쳐야 하였으며, 신사참배를 노골적으로 강요하게 되었다.그 과정에서 국가 총동원령이 떨어지게 되었으며,조선의 남자들은 전의 승리를 위한 지원책을 구축하게 된다.이러한 과정들이 1936년에서 1940년까지 이어지게 되었고, 점점 일본의 패망은 가까워지기 시작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