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 REASON OF STATE
김용운 지음 / 맥스미디어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개인의 이성과 국가의 이성을 상호 비교 하고 있으며, 국가 이성이 개인 이성과 차이점이 무엇인지 상호 비교 하고 있었다.특히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에서 볼 때, 각 나라마다 가지고 있는 국가 이성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는지 원인과 결과를 볼 때, 국가 이성이 우리 사회에 어떤 역할를 하고 있는지 분석하면서,읽어본다면 깊이 공감가는 부분들이 있을 것같다.


저자는 개인이성과 국가 이성은 개별적이라 말하고 있다.가까운 일본과 한국을 비교해 보더라도 말이다. 개개인은 일본보다 더 뛰어난 한국의 근성이 집단이나 구성원이 모이면,일본에게 밀리는 이유,그 원인이 어디에 기인하는지 저자의 관점에서 바라본 한국인의 민족성과 근본을 느껴볼 필요가 있다.


저자는 이학박사이다.자신의 생각과 논점을 규명하기 위해서 철학과 언어, 수학을 두루 아우르고 있다.우리 사회에서 수학이 지대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이유는 철학적인 오류를 수학적으로 검증하기 때문이다. 여기서 저자는 개개인의 생각이 바뀌고 있음에도, 국가의 큰 틀은 바뀌지 않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지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고 있었다.먼저 국가이성을 언급하기 이전에 우리의 집단무의식과 그 안에 감춰진 원형을 살펴보아야 한다.한반도, 좁은 땅덩어리에 5000만 사람들이 많이 몰림으로서,대한민국 국민들은 시셈이 많고,질투심이 강한 민족성을 가지고 있다.그건 순응하면서,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집단을 이용하는 일본과 다른 특징을 지닌다. 그 나라의 언어는 바로 그 나라의 국민의 본질이 되고 있으며,일본이 한국을 동화시키기 위해서 조선어를 일본어화 해 왔던 이유를 생각해 본다면,한국의 개인이성과 일본의 개인이성, 한국의 국가 이성과 일본의 국가 이성을 상호 비교해 볼 수 있다.더 나아가 믹국이나 중국도 마찬가지다.


저자가 국가 이성을 언급하고 있는 이유는 국가가 강해지기 위해서는 국가이성을 키워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그리고 국가이성은 그 나라가 위기에 처해졌을 때 ,큰 힘을 발휘한다. 한국과 유대인이 위기에 강한 이유는 여기에 있다. 그동안 우리가 서구 열강을 배워야 한다고 말한 것과 대조적인 결과를 느낄 수 있다. 그리고 과거에 비해서 지금 현재 우리의 국가이성은 많이 바뀌고 있다고 생각하는 저자의 논증은 어느정도 일리기 있는 부분이다. 과거에 비해 대한민국 사회는 질서가 잡혀 있고,사람과 사람 간에 규칙도 존재한다.. 즉 질서와 규칙은 그 나라의 국가이성과 교차되고 있다. 지정학적으로 불리한 한국이 외세에 밀리지 않고, 자신의 위치를 지키기 위해서 필요한 대안은 무엇인지, 우리 스스로에게 필요한 정신은 어떤 것이 있는지 정확하게 이해한다면, 앞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깊이 고민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