왈칵, 보고 싶은 네가 쏟아지는 시간
정예원 지음 / SISO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 정예원님의 에세이집 <왈칵, 보고 싶은 네가 쏟아지는 시간>은 우리가 생각하는 설사랑과 믿음, 레임에 대한 기록이었다.누군가 설레여서 사랑을 하게 되고, 그로 인해 이예고되지 않은 별을 하게 된다. 그 이별의 형태가 단순한 헤어짐이 아닌 죽음과 같은 만남의 끈이 떨어진 경우도 포함하고 있다. 이별로 인해서 생겨나는 단절감과 아픔에서 헤어나오기 위해는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스스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 돌이켜 보면 이 책이 달달하게 위로가 되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저자 사랑의 형태가 나의 사랑의 형태이며, 저자의 이별이 나의 이별일 때 느껴지는 그 동질감, 나는 그 동질감 속에서 살아가는 방편을 얻게 될 때, 마음의 위로와 여유를 얻게 된다.


돌이켜 보면 인정하지 않고, 허용하지 않음으로서 ,사랑하는 그 사람에게 상처가 되고, 크나큰 아픔이 될 때가 있다.그럴 때, 나에게 필요한 것은 살아갈 수 있는 용기였다.그리고 나 자신이 좋아하고, 그리워하는 사랑하는 사람을 놓아줄 수 있어야 한다. 사랑하기에 소중할 줄 알고, 애틋한 사랑의 의미를 발견할 수 있다. 그건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다치지 않기를 바라는 그 마음이 책 속에 느껴졌으며, 편안하고,마음이 따스한 그 모습을 간직하고 싶은 저자의 배려가 엿보였다.그건 누군가 사랑하게 될 때 ,명심해야 할 부분이다. 누군가 사랑할 때, 그 사랑이 언젠가 끝날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로 인해 당연한 것이 더 많아지게 되고, 요구하는 것이 많아질 수 있다. 그 과정에서 불가피한 상황을 만들어 나갈 때도 있었다. 바로 이 책에서 느껴지는 것,내가 사랑하는 사람일 수록 더 따스하게 대해 주어야 하고, 그리움을 견딜 수 있어야 한다는 걸 다시 한 번 명심하게 된다 집착하지 않는 사랑의 형태,그로 인해 나의 소중한 사람을 스스로 기억에서 내려놓게 되고, 그의 선택과 결정을 존중할 수 있다,. 그리고 사랑과 거리를 두게 되고,사랑과 이별은 또다른 사랑으로 엮여지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