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학교를 구하라! - 비교하지 않고 ‘나’를 찾아가는 어린이, 고래가 숨쉬는 도서관 2020 신학기 추천도서 파랑새 사과문고 92
범유진 지음, 김유강 그림 / 파랑새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 적부터 한 권의 책을 여러번 읽었던 책으로 링컨 전집이 있었다.100페이지 남짓 중학생 수준에 맞는 책, 그 책을 읽으면서, 링컨의 위대함과 그가 남겼던 인종차벼 철폐에 대한 생각들을 엿볼 수 있었으며, 미국사회에 링컨의 존재감이 무엇인지 판단할 수 있는 씨를 뿌릴 수 있었다.지금 생각하면, 미국 대통령 링컨은 미국인이 존경하는 인물이지만, 미국인들에게 있어서 영웅이라 부르기에도 충분한 존재감을 가지고 있었다.남들이 해내지 못한 것을 해낼 수 있었고, 불의를 참지 못했기 때문이다.더군다나 링컨의 인간적인 면모를 보면서 우리가 반할 수 있었던 이유,희망의 증거였다.남녀 노소 누구나 영웅 스토리가 먹혀드는 이유는 영운은 우리의 기대치였고, 정의와 믿음 ,신뢰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서 였다.


창작 동화집 <영웅학교를 구하라!>는 현대판 영웅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책 속 주인공 한믿음의 아버지는 소방관이며,영웅이라 불리고 있었다.하지만 또래 아이들은 믿음이의 말을 거짓말처럼 생각하게 된다. 하지만 믿음이가 영웅학교 초대장을 받고 같은 반 친구들, 슬기와 힘찬이와 함께 영웅학교에 들어가게 된다.여기서 영웅학교의 교장 선생님은 검은 망토를 두른 신비스러운 존재감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영웅학교라 하기에는 뭔가 이상하였고, 의심스러웠다. 영웅학교 안에서 달달 암기해야 하고, 내 눈앞에 펼쳐지는 것에 대해서 무관심해야 하며,항상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었으며,이 세가지 요소들은 영웅 학교 내에서 주어진 벌칙이다. 즉 믿음이라 생각한 영웅의 가치, 소방관이었던 아버지가 보여주었던 것과 다른 것을 가르쳐 주었던 영웅학교가 이상하게 느껴진 것이다.


이 책을 바로 우리가 심어놓은 영웅의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있다. 의리가 있고, 정직하고 ,용감하고 ,성실한 영웅이 아닌 공부 잘하고, 전교 1등에, 눈앞에 누군가 곤경에 처해 있어도 못본채 하는 영웅이며, 영웅학교 교장 선생님은 그런 것을 영웅의 기본 적목이라 말하고 있다. 그제서야 삼총사의 주인공 믿음이는 뭔가 잘못되었다는 걸 느끼게 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찾아나서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