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급경영의 실전 - 바로 사용 가능한 학급경영 자료집
이유진 지음 / 지식과감성#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직업 ,밖에서 보면 그 직업에 대한 환상과 편견이 존재한다.그건 직업에 대해서 빈부의 격차, 직업적 가치관에 대한 생각,일의 수준이나 일에 대한 폄함과 불편함이 있으며, 대한민국은 편한 직종을 선호하고, 일하기 힘든 노동 운동을 기피하고 있다.특히 수많은 직종중에서 교직에 몸담고 있는 초중고등학교 선생님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이유는 일하는 양에 비해서, 처우 문제, 높은 월급,사회적인 지위 보장 등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책을 읽으면,그 생각이 달라질 수 있다.이 책을 읽기전 나는 실제 교사로 있는 지인을 알고 있다. 그 분의 자가용 안에는 필기구나 기본적인 학급용품들,준비물을 소지하고 다니면서 ,그 안에서 자기만의 선생님의 필수 소지품이 있었다. 하지만 교사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매력적이진 않았다. 그건 학교 내에서 보는 것보다 할 일이 많고, 평생 배워야 하는 일이었기 때문이다.우리가 생각하는 교사에 대한 생각이나 기준들이 생각보다 엄격하면서,준비물을 챙기고 수업을 하는 것들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특히 갓 부임한 초임 교사는 학급 내에서 무엇부터 해야 할 지 망설여지게 되고, 그 과정에서 자칫 미끄러질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여기서 보면 ,초등학교 학급 수업은 다양하게 엮여 있으며,아이들의 수행평과,동아리 활동, 일기 쓰기, 학급 내에서 소소한 모든 것을 다 선생님이 챙겨야 한다는 걸 알게 된다.더 나아가 학급 내에서 학생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사건 사고들을 선생님이 직접 챙겨야 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교과 수업 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활동들도 세심하게 신경써야 할 부분이다.


놀라웠다.토등하교 교사는 그냥 놀고 먹는 직업이라 생각하였고, 봄방학,여름방학,겨울방학은 쉬는 거라 생각해 온 것이 사실이다. 하지망 선생님들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느긋하게 일하지 않으며, 일에 치여 사느 직업이었다.이 책을 학급경영이라 말하고 있는 이유는 아이들의 사회생활의 시작은 교실에서 시작되고, 그 과정들이 사회 밖으로 확장되지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