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3페이지 예술가의 일기장 1
서자현 지음 / 작가와비평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살다보면 일상 속에서 당연한 것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익숙한 것들 안에서 나 자신을 가두어 놓는다. 시간이 흘러가면서, 점점 더 오만해지고,무례해지는 이유는 여기에 있었다.삶에 대한 의미를 놓치고, 살아가면서,내 앞에 놓여진 것들에 대해서 만족하지 못하게 되고,내가 할 수 없는 것들에 대해서 체념하는 습관 속에서 살아가게 된다.어쩌면 상처받지 않기 위해서,실패하지 않기 위해서,우리는 새로운 일을 하는 것을 그만두고 살아가는 것은 아닐까 생각하게 되고, 살아가면서,어릴 적 생각해왔던 꿈과 용기는 점점 더 흐려지게 되는지,나 자신의 과거와 현재,미래를 생각해 보아야 하는 이유, 내 안의 또다른 나를 꺼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도전과 용기,이 두가지에 딱 맞아 떨어지는 사람이 책 <163 페이지>를 쓴 서자현씨다. 우리가 새로운 일을 하거나 꿈을 꿀 때 항상 언급하는 것이 나 자신의 현재 나이이다.내 꿈과 내 목표,나의 도전 욕구를 가까운 사람에게 쉽게 꺼내지 못하는 이유는 그들이 내 나이를 들먹이면서, 도전의욕을 꺽어버리기 때문이다.하지만 저자는 그런 제약적인 조건들에 대해서 아랑곳하지 않으며, 새로운 일을 하고, 새로운 목표를 만들어 가고 있으며, 남들이 안된다고 하는 것을을 함으로서 스스로 가능성과 잠재력을 키워 나가고 있으며, 꿈을 잃어버리지 않고 가능성을 열어가고 있다.


이처럼 저자에게 도전과 용기의 근원은 하나님이었다.항상 자신을 되돌아 보고, 상찰하면서, 내 앞에 놓여진 인연을 놓치지 않고 살아간다. 스처 지나가는 인연도 인연이며, 악연도 인연이라는 걸 스스로 깨닫게 될 때, 오해하지 않게 되고, 신뢰 속에서 사람들과 마주하게 된다.그러나 우리의 삶은 저자처럼 살아가는 것이 쉽지 않을 때가 있다.인연은 언제나 새롭게 만들 수 있고,기존의 인연조차 깊이를 만들어 내지 못하고 있다.살아가면서, 하나의 인연이 단절되면서, 또다른 인연이 만들어 질 거라는 착각 속에서 살아가는 이유이다.


저자의 예술적인 감각은 디지털 문명과 과학기술과 엮여 있다. 공교롭게도 저자는 두 아이를 둔 중년으로 디지털 문명이 익숙하지 않은 세대이다. 목표를 간직하고, 삶의 나침반을 잃지 않는 것,예술을 추구하는데 있어서 제약은 있지만, 제한은 없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해 내고 있었다.내 앞에 주어진 것들에 대해서 감사하고,때로는 스스로 절망감 속에 빠져드는 일도 있었지만, 그 순간을 하나님의 뜻으로 생각하고 견디며 살아간다면,새로운 삶과 기회는 얼마든지 내 앞에 있으며, 살아가면서 내 주변 사람들을 아끼고 관심을 가지고 관계를 맺는 것, 사람과 사람 사이에 깊은 포옹의 가치에 대해서 소중하게 생각하는 이유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